한국인 1700 여명 사이판에 고립

스토리
시간당 최대 풍속 290km, 상상이 되나요? 싸이판을 휩쓴 슈퍼 태풍 ‘위투’는 전봇대 800여 개가 쓰러지고 차량도 뒤집힐 정도로 강력했습니다. 사이판 국제공항도 폐쇄돼 한국인 관광객 1700여 명이 현재 옴짝달싹 못하고 있습니다.

“생지옥 같았던 지난 밤”
태풍이 지나간 사이판 등 북마리아나 제도는 주택이 날아가고 거리는 쓰레기더미로 폐허가 됐습니다. 대부분의 지역에선 전기와 물 공급도 끊겼습니다. 다친 한국인은 없다고 하는데, 사이판 국제공항이 일부 파손되고 활주로에 장애물들이 널브러지면서 항공기 운항까지 중단됐죠. 발도 묶였는데 연락까지 잘 안 되니 한국 관광객들 얼마나 답답했을까요? 현재는 복구 작업 중으로 28일부터는 항공기 운항도 제한적으로나마 재개될 거라고 하네요.

고립된 한국인들 이제 어떡할까?
사이판 국제공항 관계자에 따르면, 복구 작업에 시간이 걸리고 있다고 하는데요. 특히, 활주로 유도등이 망가져 당분간 야간 이착륙은 어렵다고 해요. 근데, 하필 또 한국 항공사들은 주로 야간 운항을 하고 있어서 현지 당국과 이착륙 시간을 주간으로 조정한다고 하는데, 오늘 구체적인 운항 재개 시기와 스케줄이 나온다고 하네요.

외교부가 사이판 공항 운영 재개가 늦어질 경우, 한국인 여행객을 수송하기 위해 내일(27일) 군 수송기 1대를 파견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라고 하는데요. 군 수송기를 사이판으로 파견해 우리 국민을 괌으로 수송하고, 괌에서 귀국할 때는 우리 국적 항공기를 이용할 수 있도록 논의 중이라고 합니다.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