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사령관 “北 유사시 미국 공격”

스토리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생산과 실전 배치가 임박했으며, 이를 “미국 본토를 향해 사용할 계획을 가진 것이 거의 분명하다”고 테런스 오쇼너시 美 북부사령관이 언급했다고 외신들이 보도했습니다. 다만, 고위 군사 관료들이 김정은 위원장이 당장 위성이나 미사일을 발사하거나, 핵실험을 계획하고 있다는 증거는 없다고 밝혔다고 하는데요.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을 방문한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논의가 잘 됐다”고 언급해, 앞으로 북미 관계에 어떤 변화가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미군, 북한에 강한 우려 표출

오쇼너시 사령관이 한반도에서 갈등이 분출되면 북한의 ICBM 공격이 있을 것이 거의 분명하다고 3일(현지시간) 미국 연방 상원 군사위원회 전략군 소위원회가 주최한 미사일 방어 관련 청문회에서 밝혔습니다. 청문회에 앞서 서면으로, 2017년 북한이 ICMB 실험을 성공적으로 마친 후에 연구·개발의 종료를 선언했다며, 이게 ICBM의 생산과 실전 배치의 임박을 의미한다고 설명했어요.

존 루드 국방부 정책담당 차관도 북한이 지난 1년간 핵미사일 실험을 하지 않고 있지만, 다양한 살상 무기 기술을 갖고 있다고 지적했고요. 새뮤얼 그리브스 미사일방어청 청장도 북한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개발을 계속 진행하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북한의 군사적 도발 가능성은?

3일(현지시간) CNN 보도에 따르면, 미국 고위급 군사 관계자들은 김 위원장을 “합리적 행위자(rational actor)”로 보고 있고, 군사적 도발을 계획하고 있다는 증거는 없다고 밝혔어요. 김 위원장의 우선순위가 미사일 발사보다는 미국으로부터 제재 완화를 얻어내고, 한국과 남북 경제 관계를 강화하는 것이라는 겁니다.

물론, 북한이 핵미사일 시험을 하거나 ICBM을 쏘아 올릴 능력을 갖출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는데요. 미 정부는 북한이 미국의 위성 감시를 피해 실험실에서 무기 시험을 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어요.(> 미국이 파악한 내용은?)

“대북 대화궤도 지속·유지 중요”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을 방문한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미국과 “(논의가) 잘 됐다”고 밝혔습니다. 김 2차장은 찰스 쿠퍼먼 국가안보부 보좌관과 북핵 문제 해법 등 회담 의제를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어요. 앞서, 김 차장은 지금까지 해온 것처럼 “북한과 미국의 두 정상이 직접 담판을 짓는 톱 다운 방식의 대화가 유지되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는데요. 문재인 대통령은 5일 김 차장이 귀국하면 방미 결과를 보고받는 등 본격적인 회담 준비에 나설 예정입니다.

이유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