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립유치원 “정부 지원금 국공립 수준으로 맞춰 달라”

스토리
정부가 비리 사립유치원 명단을 실명으로 공개하면서 사립유치원과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는데요. 오늘 이덕선 한유총 비대위원장이 국정감사에 출석하기 전, 사립유치원 지원금을 국공립 수준으로 맞춰주고, 일정 범위 내에서 유치원의 사적 재산권도 보장해 달라고 공식 입장문을 냈어요. 본인들도 교육자적 양심을 가지고 앞으로 백의종군하겠다면서 말이에요.

한유총이 정부에게 바라는 5가지

① 정부지원금, 국공립 유치원 수준으로 맞춰 달라(국공립유치원과 사립유치원 학부모 모두에게 차별 없는 교육비 지원을 해줘야 한다는 거죠)

사립유치원 설립자가 투자한 사적 재산에 대해 국민과 학부모가 인정하고 공감하는 수준에서 재산권을 인정해 달라(국민과 학부모가 인정하고 공감하는 수준을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네요)

사립유치원발전재단 설립해 달라(불필요한 갈등을 방지하고, 교육의 다양성과 질적 향상을 위한 전문가 집단을 꾸리면, 사립유치원도 근본적인 개선을 위해 자발적인 참여를 할 수 있다는 겁니다)

유아의 건강한 성장과 발달을 위한 교육정책 결정 권한 달라

학부모 참여권 확대해 달라

사립유치원 갈등 내일 분수령
교육부는 내일 사립유치원들이 집단으로 원아모집을 중단하거나 휴원하는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관계 부처의 장관들과 간담회를 갖는데요. 같은 날, 한유총(한국유치원총연합회)도 전국 사립유치원 관계자들이 참여하는 대토론회를 연다고 해요. 집단 휴원 여부를 포함해 정부의 유치원 공공성 강화대책에 대한 대응 수위를 결정하는 자리가 될 거라 정부와 사립유치원 간의 갈등이 어떤 방향으로 흐르게 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