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클 upcle

LCK, 스타트업의 ‘참신함’으로 승부하라

비즈니스 IN e스포츠 | 3화 | 에디 은

한국 LCK 소속 4팀(T1, Gen.G, DRX, 담원 게이밍)과  중국 LPL 소속 4팀(TES, FPX, IG, JD Gaming)이 맞붙은 MSC, 그 결과는 처참했다. LCK 모든 팀들이 압도적으로 밀린 것이다. 리그오브레전드 절대 강자였던 LCK의 명성은 2018년도에 사라지고, 이제는 끝이 보이지 않는 연패의 소식만 들려온다.

리그오브레전드 리그를 개척하여 한때 세계적인 명성을 휘날리던 LCK, 이제 누구도 쉽게 덤빌 수 없는 e스포츠 강자가 되어버린 LPL,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 LCK (League of Legends Champions Korea): 라이엇 게임즈에서 주최 및 주관하는 대한민국의 최상위 리그오브레전드 대회  
  • LPL (League of Legends Pro League): 중국의 최상위 리그오브레전드 대회
  • MSC (Mid-Season Cup): 2020년 5월 28일부터 5월 31일까지 대한민국과 중국 간 개최된 리그오브레전드 친선전

초창기 ‘창업 신화’를 쓴 LCK

기존의 LCK는 부족한 자본과 다른 리그들보다 상대적으로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실력과 정신력을 바탕으로 경이로울 정도로 지지 않는 천재적인 운영을 펼쳤다. 처음 시작하는 시점부터 5명이 한 몸처럼 움직이며 오브젝트를 독차지하고 숨 돌릴 틈도 없이 게임을 유리하게 끌어가다가 정신 못 차리는 상대를 한 타 싸움에서 압살했다. 그리고 이런 승리 공식은 개인기로 승부하는 LPL에는 악몽이 될 정도였다.

특히 리그오브레전드 체제가 제대로 자리 잡지 않았던 초창기에는 전국에 깔린 ‘PC방 인프라를 바탕으로 LCK 안에서 선의의 경쟁이 계속되었고 그 결과 다른 리그보다 더 정예한 인재풀을 구축하게 되었다. 당시 페이커, 뱅 더 정글 갓 기, 프레이 같은 스타들은 각각의 포지션에서 당당히 세계 최고라는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이때만 해도 세계 최고의 플레이어들과 시종일관 상대를 압살하는 LCK의 운영은 마치 축구에서 전차군단 독일을 보듯이 절대로 LPL에 질 것 같지 않았다.

로그인 하면 모든 글을 읽을 수 있어요.
에디 은 SAP Concur 프로덕트 매니저

현재 SAP Concur 에서 Product Manager 로 일하고 있습니다. 스타트업에 대한 흥미로운 글을 씁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