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강만 들을 거면 나가라” 서러운 유학생

미국에서 유학 중인 사람들이 때아닌 날벼락에 황당함을 금치 못하고 있어요. 미국 정부가 대면 수업을 하지 않는 외국인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비자를 취소하고 신규 발급도 중단할 거라고 했기 때문인데요. 미국은 지금 코로나바이러스가 극심해서 많은 대학이 가을 학기도 온라인 수업 만을 준비하고 있어요. 그런데 대면 수업이 없는 대학에 다니는 유학생은 미국을 떠나라는 겁니다.

✔️ 키워드 : 미국 유학생, 온라인 수업, 비자, 트럼프

있는 비자도 취소하고 신규도 없어
미국 이민세관단속국(ICE)은 6일(현지시간) 유학생 프로그램을 고쳐 ‘온라인 수업만 수강하는 외국인 유학생들의 비이민자 신분을 박탈할 거’라고 발표했어요. 신규 발급 역시 중단하고요. 결국 미국에 남으려면 수업을 하나라도 직접 수강해야 한다는 건데요. 그러면 하나만 대면으로 듣고 나머지는 온라인 강의로 하면 안 될까 싶지만, 학업 비자(F-1)를 받은 유학생들은 최대 1개의 수업이나 3학점만 온라인 수강이 가능합니다. 그마저도 최소한의 수강이란 걸 양식을 통해 증명해야 한다고 해요. 영어 교습 프로그램이나 직업 교육을 배우는 학생들은 그냥 온라인 수강 자체가 불가능해졌고요.

하버드 다니는데요, 전학 가라네요?
하버드대의 경우 전체 수업을 온라인으로 전환했기 때문에, 해당 학교 유학생들은 미국에 남으려면 전학을 가야 하는 상황인 거죠. 문제는 미국에서 취업을 준비하던 4학년생들입니다. 막 학기에 학업 비자가 취소될 경우 여태까지 공들여 미국에서 유학한 의미가 없어지기 때문이죠.

학생들이 있는 청원뿐
하루아침에 날벼락을 맞은 많은 유학생은 황당하다는 반응인데요. “트럼프가 자기 선거에 외국인 유학생들을 도구로 삼았다는 생각이 든다”, “그동안 노력한 것이 물거품이 될 것 같다”, “학교 측의 대응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하고 있어요. 물론 대면 수업을 한다고 해도 방역이 제대로 될까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고요. 백악관 사이트에 오른 ‘외국인 학생들이 학위를 마칠 수 있도록 허용해달라는 청원’에 6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서명했어요.

이거 트럼프 대선 전략 아니야?
외국인 유학생들에 대한 이런 조치를 두고, 일각에서는 이것이 트럼프의 대선 전략이 아닌가 추측하기도 하는데요. 11월에 대선 전에 코로나19로 무너진 미국 경제를 최대한 복구해야 하니, 대학을 압박한다는 거죠. 상대 진영인 미국 민주당이 셧다운 정책을 통한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방점을 둔 것과는 다소 다른 행보입니다. 또한 동시에 외국인 유학생에 대한 반감을 품은 일부 지지층을 의식한 것일 수도 있다는 시각도 존재해요.

이지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