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가 맞는 백신…돈 벌려고 공급 중단

스토리

아기들이 맞는 결핵 백신(BCG) 공급 회사가 비싼 백신 제품을 많이 팔기 위해 국가가 무료로 지원하는  백신의 공급을 중단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16일 BCG 백신을 수입 판매하는 한국백신에 시정명령과 과징금 9억 9천만 원을 부과하고 한국백신과 임원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국가는 고가의 백신을 무료로 공급하느라 140억 원의 예산을 낭비했습니다. 아기들의 생명과 건강에 직결되는 백신을 대상으로 한 독점 사업자의 파렴치한 행위라고 밖에 볼 수 없네요.

무료 백신 공급을 중단?

BCG 백신은 주사로 접종하는 피내용 백신과 고가의 도장형인 경피형 백신으로 나눠지는 데요. 정부는 피내용 백신을 무료로 지원하고 있습니다. 한국백신은 2016년 8월 질병관리본부의 요청으로 피내용 백신 2만 세트를 수입하기로 일본 회사와 계약을 맺었습니다. 그리고는 두 달 뒤 아무런 협의나 통보 없이 계약을 철회해 버렸습니다. 결국 2017년 신생아 접종에서는 경피용 백신이 무료로 지원됐습니다. 나랏돈 140억 원이 더 들어갔고요.

한국백신은 왜 그런 짓을?

공정거래위원회는 한국백신의 돌발적인 공급 철회가 자사의 주력상품인 도장형인 경피용 백신을 팔기 위해서라고 판단했습니다. 당시 경피용 백신은 안전성 논란을 빚으며 판매가 크게 줄었기 때문입니다. 주사형 백신과 경피용 백신의 가격 차이는 10배 이상이 납니다. 한국백신의 그해 월 매출은 60% 넘게 급증했습니다.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