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0만 달러 대북지원…개성 기업인 방북 승인”

스토리

정부가 국제기구의 대북 인도적 지원 사업에 800만 달러 공여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개성공단 가동 전면 중단 이후 처음으로 자산 점검을 위한 개성공단 입주기업인들의 방북도 승인했는데요. 통일부는 17일 “우선 세계식량계획(WFP), 유니세프(UNICEF)의 북한 아동과 임산부 영양지원 그리고 모자보건 사업 등 국제기구 대북지원 사업에 자금(800만 불) 공여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언제 어떻게?

통일부는 집행 예상 시기에 대한 질문에 “(지원 대상이) 영유아, 임산부 이런 부분이기 때문에 정부가 시급성들을 감안해서 조속하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대북 식량지원 문제는 국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면서, 국제기구를 통한 지원 또는 대북 직접 지원 등 구체적인 지원계획을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9번째 신청만에...

개성공단 입주기업인들이 지난달 30일 신청한 자산 점검 목적의 방북을 승인하기로 결정했다고 정부는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별도의 보도자료에서 “기업들의 방북이 조기에 성사되도록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개성공단 기업인들은 공단 가동이 2016년 2월 전면 중단된 이후 이전까지 8차례 방북을 신청했으나, 지금까지 모두 불허 또는 승인 유보를 통지받았었습니다.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