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자금 융자 내가 다 갚아줄게”

스토리

비록 다른 나라 이야기이긴 하지만 부러운 뉴스가 떴습니다. 미국의 억만장자가 대학 졸업식 축사 중에 “졸업생 여러분의 학자금 융자를 내가 다 갚아 준다”고 말해 행사장을 환호와 흥분의 도가니로 만들었는데요. 사모펀드 최고경영자인 로버트 F. 스미스는 19일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모어하우스 대학 졸업식에서 이런 ‘통큰 기부’를 했습니다. 졸업생 가운데 학자금 융자를 받은 학생은 400명 정도로, 융자액은 약 4,000만 달러(477억 원)나 된다고 하네요.

스미스는 누구? 

텍사스 오스틴에 있는 투자회사 ‘비스타 에쿼티 파트너스’의 최고 경영자인 스미스는 미 흑인 사업가들 가운데 손꼽히는 부자입니다. 자산 규모는 460억 달러(약 54조8천억 원)에 달하고요. 대학은 MIT와 코넬대를 나와서 모어하우스 대학과는 상관이 없다고 합니다.

근데 왜 모어하우스에?

모어하우스는 흑인 학생들이 많이 다니는 미국의 대표적인 흑인 대학입니다. 인권 운동가 마틴 루터 킹 목사와 영화감독 스파이크 리, 영화배우 새뮤얼 L. 잭슨 등이 이 학교 졸업생입니다. 스미스는 학생들에게 “빚 걱정하지 말고 세상에 나가서 일을 해라”, “나는 여러분이 선행을 계속 이어 나가리라고 확신한다”며 “우리 모두에게 ‘아메리칸 드림’의 기회가 있다는 점을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MVP” 환호

스미스의 ‘깜짝 선물’에 졸업생 400명은 “MVP”를 외치며 열광했다. 스미스의 발표를 학생들과 함께 처음 들었다는 데이비드 A. 토머스 총장은 “이젠 MVP가 ‘가장 소중한 사람’ 혹은 ‘가장 소중한 독지가’를 의미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