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 의원이 ‘굴욕외교’로 포장할 줄 몰랐다”

스토리

외교부는 28일 한미 정상 간의 통화 내용을 유출한 주미대사관 K 외교관과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을 형사고발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K 외교관에게 통화 내용을 열람할 수 있도록 관리를 소홀히 한 주미대사관 직원 2명에게도 중징계를 요구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한편 K 외교관은 변호인을 통해 배포한 자료에서 “강 의원이 자신만 참고로 하겠다”고 했다면서 “굴욕외교 등으로 포장할 줄을 몰랐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외교관 징계는 어떻게?

외교부는 27일 조세영 제1차관을 위원장으로 하는 보안심사위원회를 열어서 통화 내용을 유출한 K 외교관 등 3명에 대해 중징계를 요구하기로 했는데요. 중징계에는 해임, 파면, 정직 등이 있습니다. 사안의 경중에 따라 파면도 가능하다는 겁니다. 징계 대상 중 1명은 고위 외무공무원이기 때문에 중앙징계위원회에, K씨와 나머지 1명은 30일 외무공무원 징계위원회에 회부됩니다.  조 차관은 “온정이나 사적인 인연, 동정에 휩쓸리지 않고 엄정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네요.

K 외교관은 뭐래?

변호인을 통해 K 외교관은 “어떤 의도를 갖고 해당 내용을 강의원에게 전달한 것은 아니며 다른 비밀이나 대외비 정보를 알리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강 의원이 처음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식량 지원에 반대했는지를 확인하다가, 5월 방한설에 대해 묻길래 “일부 표현을 알려줬다”고 설명했습니다. 더구나 “강 의원이 기자회견을 계획하고 있었다거나 정쟁의 도구로 악용할지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고 전했습니다.

강 의원과는 대학 신입생 환영회와 고교동문회에서 1-2번 만났을 뿐, 올 2월 강 의원이 미국을 방문했을 때 식사하고 통화한 것이 전부라고 말했습니다.

민주당 vs 강의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긴급 외교안보통일자문회의에서 “강 의원이 개인전 영달을 위해 한미 정상의 신뢰를 훼손하고, 굳건한 한미 외교를 정쟁도구로 삼았다’며 비난했습니다.

강 의원은 기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친한 고교 후배가 고초를 겪으니 가슴이 미어진다”며 “왜곡된 한미 외교의 실상을 국민에게 알린 야당 의원의 당연한 의정 활동을 기밀 운운으로 몰아가는 것은 가당치도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