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도 NO, 애도 NO”… ‘3월 통계’ 심각합니다

스토리

우리나라의 3월 출생아 수가 또 최저 기록을 세웠습니다. 여성 1명당 평생 낳을 것으로 기대되는 합계출산율이 1.01에 그쳤습니다. 혼인 건수도 통계 집계 이후 1분기 기준으로 가장 적었습니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인구동향에 따르면 3월 출생아 수는 2만7000명으로 1년 전 3월 3만 명에 비해 2900명, 9.7%나 줄었습니다. 3월 기준으로 3만 명 아래로 내려간 것은 이번이 처음이고요. 월별 출생아 수는 40개월째 감소하고 있습니다.

1분기 출생아 수는?

올 1분기에 태어난 아이는 8만3000명으로 지난해 1분기 8만9900명 보다 6800명(7.6%) 줄었습니다. 1분기 출생아 수로는 1981년 이후 가장 적습니다. 합계출산율은 1.01로 여성 1명이 평생 1명만 아이를 낳는다는 뜻입니다. 지난해 합계출산율은 1분기 1.08이었다가 이후 1.0 이하로 계속 떨어져, 한해 평균은 0.98을 기록했습니다. OECD 국가 가운데 1.0 이하는 우리나라가 유일합니다.

통계청은 “통상 1분기 출산이 가장 많은데, 올 1분기 합계출산율인 1.01에 그친 만큼 올해는 더 심각할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결혼도 역대 최저

올 3월에 신고된 결혼 건수는 1만9000건으로 지난해 보다 3200건, 무려 14%나 줄었습니다. 1분기 전체로도 5만9000건으로 지난해 보다 10%나 감소했고요. 1분기에 혼인 건수가 6만건 이하로 내려간 것도 처음이라고 하네요. 결혼을 안 하니 애를 못 낳는 것은 당연해 보입니다.

결혼 후 아이 낳기까지는?

우리나라 부부가 결혼 후 첫째 아이를 갖기까지는 올 1분기 기준으로 3.57년이 걸렸고요. 이 기간도 지난해 보다 0.08년 늘었습니다. 둘째 아이와 셋째 아이 낳기 까지 걸리는 시간도 4.67년, 7.41년으로 각각 집계됐습니다.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