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어오며 쇼핑하세요” ‘입국면세점’ 오픈

스토리

인천국제공항 1,2 터미널에 입국장 면세점이 31일 문을 엽니다. 여행객이 여기서 물건을 사면 국내외에서 사들인 물품 전체를 합산해서 과세가 이뤄집니다. 입국장 면세점에서 구입할 수 있는 한도는 600달러이기 때문에 고가의 명품들은 팔지 않습니다. 담배도 없고요. 여행자의 휴대품에 대한 면세는 600달러까지인데요. 초과분에 대해서는 세금을 내야 합니다. 들어올 때 면세 한도 초과 액수, 신고하는 것 잊지 마세요.

자칫 낭패 볼 수도

입국장 면세점에서 물건을 사고 여행 가방에 넣으면 세금을 내지 않으려는 것처럼 오해를 받아 사복 직원의 검문을 받을 수 있어요. 또 면세한도를 초과하면 꼭 신고를 해야 하는데요. 관세청은 “기존 출국장 면세점 구매내역과 해외 신용카드 내역은 이미 세관 자료로 넘어와 있고, 입국장 면세점 구매내역이 실시간으로 또 세관에 전달되기 때문에 면세 초과 여부는 바로 확인을 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산품 우선 면세”

해외여행 중, 국내외에서 산 모든 물품 가운데 입국장 면세점에서 산 국산 제품이 우선 공제됩니다. 시내면세점과, 해외, 그리고 입국장 면세점에서 각각 600달러의 물품을 샀다면 입국장 면세점 물품은 공제되고 나머지는 과세된다는 말입니다.

신고 안하면 가산세

면세 범위를 초과해 구매한 경우, 이를 자진 신고하면 15만 원 한도로 관세의 30%를 감면받을 수 있는데요. 신고하지 않고 적발되면 40%, 2회 이상 적발되면 가산세가 60%까지 늘어납니다.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