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중천 리스트 있다” 한상대 전 총장 등 거론

스토리

이른바 ‘김학의 사건’의 핵심 인물인 건설업자 윤중천 씨와 또 다른 검찰 고위 간부들의 유착 의혹을 수사할 필요가 있다는 검찰과거사위원회의 판단이 29일 나왔습니다. 유착 의혹 검찰 간부들의 명단도 실명으로 밝혔는데, 한상대 전 검찰총장 등 3명이 거론됐습니다. 과거사위는 대검진상조사단으로부터 이런 내용을 보고받고, 이들 검찰 간부 3명은 ‘윤중천 리스트’라 불러도 무방할 정도로 윤 씨와 유착 정황이 다분하다고 밝혔습니다.

‘윤중천 리스트’ 는 누구?

과거사위는 한 전 총장과 함께 윤갑근 전 고검장 그리고 박 모 전 차장검사를 지칭했는데요. 이들이 뇌물을 받고 부정처사를 했는지 수사해 달라고 검찰에 촉구한 겁니다.

한 전 총장은 서울지검장으로 재직할 당시 이른바 ‘한방천하 사건’으로 수사를 받던 윤 씨로 부터진정서를 받고 수사주체를 서울지검으로 옮겨준 사실이 확인됐다고 했고요. 윤 고검장에 대해서는 관련 사건의 지휘 라인에 있었던 점, 박 전 차장은 윤 씨가 소개한 사건 수임료 중 일부를 리베이트로 지급해 변호사법을 위반했다고 적시했습니다.

한상대의 반론은?

한 전 총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2011년 서울지검장으로 재직하던 시절에 윤 씨의 사건을 보고 받은 적도 없고, 서울지검이 그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줄도 몰랐다”고 했고요. 윤 씨와는 일면식도 없다면서 적극적인 법적대응을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추가 동영상 있다”

과거사위는 소위 ‘별장 동영상’으로 불리는 영상 외에 추가 동영상이 있을 가능성도 제기했는데요. 윤 씨는 별장에서 일어난 성관계 등을 촬영하는 습관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이것들을 현재 은밀히 보관하고 있을 가능성도 있다고 했습니다. 여기에 등장하는 검찰 간부 10여 명의 명함도 확보됐는데 검찰은 ‘제식구 감싸기’식으로 부실수사했다며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