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31 News Topic In USA

1. 뮬러 특검 “트럼프 무죄 확신 없다”

스토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러시아 스캔들’ 의혹을 수사한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가 22개월에 걸친 수사 기간 동안의 침묵을 깨고 특검 수사 결과에 대한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뮬러 특검은 29일(현지 시각) 트럼프 대통령의 사법방해 혐의에 대해 무죄 선언을 끝내 거부했고, 현직 대통령의 잘잘못을 따지는 것은 의회의 책임이라고 말했는데요. 이 같은 발언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사건 종결”이라고 주장하고 나섰지만, 트럼프 탄핵론자들은 뮬러 특검의 발언이 탄핵 절차 시작을 가리키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뮬러 기자회견, 자세한 내용은?

뮬러 특검은 이날 법무부 청사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대통령이 분명히 범죄를 저지르지 않았다고 분명히 확신했다면 우리는 그렇게 말했을 것”이라며 “그러나 우리는 대통령이 범죄를 저질렀는지에 관해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며 특검 수사를 통해 무죄가 입증됐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을 간접적으로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직 대통령을 범죄 혐의로 기소할 수 없다는 법무부의 의견에 따라 기소 옵션을 선택할 수 없었다며, “헌법상 현직 대통령의 잘못을 공식 고발하려면 형사사법 체계 이외의 다른 절차가 필요하다”고 말했는데요. 트럼프 대통령의 잘잘못을 묻는 것은 의회의 몫이라는 겁니다. 또 “이번이 이 문제에 대해 말하는 유일한 시간이기를 희망한다”며 의회에서 증언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트럼프 “사건 종결”

트럼프 대통령 측은 뮬러 특검의 기자회견을 통해 ‘러시아 스캔들’ 수사가 공식적으로 종결됐다고 평가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 직후 자신의 트위터에 “특검의 수사보고서와 다른 게 없다”면서 “증거는 불충분하다. 그러므로 무죄이다. 이번 사건은 종료됐다!”고 썼고요.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도 성명을 통해 “특검은 조사를 마쳤고 특검팀 사무실을 닫았으며 이 사건을 종료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윌리엄 바 법무장관은 CBS와의 인터뷰에서 “뮬러는 대통령이 범죄를 저질렀는지에 관해 결정을 내릴 수 있었다”며 “하지만 그러지 않은 데는 이유가 있었고, 그는 그것을 설명했다”며 뮬러 특검팀이 트럼프 대통령의 사법방해 의혹에 대해 유죄 판결을 내리지 않은 점을 강조했습니다.

과열되는 탄핵 공방

한편 뮬러 특검의 기자회견 여파로 민주당 내에서는 트럼프 탄핵론을 둘러싼 공방이 더욱 과열될 전망입니다. 2020년 대선 출마를 선언한 민주당 후보 중에는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피트 부트저지 사우스밴드 시장, 코리 부커 상원의원, 커스틴 질리브랜드 상원의원 등이 탄핵 절차를 시작할 때라고 주장하고 나섰고요. 제롤드 내들러 하원 법사위원장도 “탄핵 문제와 관련해서는 모든 옵션이 테이블 위에 있고 아무것도 배제돼선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민주당 지도부는 탄핵에 신중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모든 사실관계가 확실하지 않은 상태에서 탄핵을 거론할 순 없다”며 재점화된 탄핵론에 찬물을 끼얹었고요. 민주당의 가장 유력한 대선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도 의회에서 진행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다양한 조사에 집중할 때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2. 美 대학 재학생 7년째 하락 중

스토리

미국 대학 재학생 수가 7년째 하락세를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30일(현지 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비영리 교육 연구단체인 전국학생정보처리센터(NSCRC)의 보고서를 인용, 미국 전역의 대학 재학생 수가 작년보다 30만 명, 혹은 1.7% 줄어들었다고 보도했는데요. NSCRC에 따르면 현재 미국 내 대학 및 대학원 재학생은 1,750만 명에 달합니다. 재학생 수가 줄어들자 버몬트주에 위치한 그린마운틴칼리지는 폐교 위기에 놓였지만, 명문 대학들은 이런 동향에도 불구하고 선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NSCRC 보고서, 자세히 살펴보면

대학 재학생 수가 가장 많이 줄어든 주는 플로리다주(5.2%)와 알래스카주(5.2%)였고, 그다음은 일리노이주(5%)였는데요. 미국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캘리포니아주는 재학생 수가 작년보다 4만5,000명, 혹은 1.9% 줄어들었습니다. 전국적으로는 4년제 영리 대학이 가장 큰 타격을 입어 재학생 수가 지난해의 92만5,532명에서 19.7% 줄어든 74만3536명이 됐고요. 같은 기간 동안 재학생 수가 늘어난 대학 유형은 4년제 사립 비영리 대학교로, 지난해의 380만3,576명에서 368만6,972명으로 3.2% 늘었습니다.

재학생 수 하락하는 이유는?

NSCRC 연구소장 더그 샤피로는 2010년 최고치를 기록한 이래 대학 재학생 수가 계속해서 하락해왔다고 말했는데요. 경제 상황이 나아지면서 많은 학생들이 학교를 떠나 취직을 택하고 있는 것이 그 이유라고 샤피로 연구소장은 설명했습니다. 그는 “특히 나이가 많은 학생들이 대학을 떠나고 있다”며 “이에 따라 지역 전문대학과 영리 대학들이 가장 큰 타격을 입었다”고 지적했습니다. 18세 이하 재학생은 4년제 영리 대학을 제외한 모든 대학 유형에서 증가했으나 24세 이상 재학생은 모든 대학 유형에서 3년 연속 하락했습니다.

학생 유치하기 위해 발 벗고 나선 대학들

미국 전역에서 대학 재학생 수가 꾸준히 하락하자 많은 대학들이 학생 유치를 위해 여러 가지 혜택을 제공하고 나서기도 했는데요. 특히 버지니아공과대학교(VT)는 지역 전문대학 수업 수강, 갭 이어(Gap year), 인턴십, 계절학기 수강에 대한 재정 지원 등을 통해 학생들에 러브콜을 보냈습니다. 이에 따라 올해 입학생 수가 기존 목표치였던 6,600~6,700명을 크게 웃돈 8,000명을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3. 트위터 하면 머리 나빠진다고?

스토리

일간 사용자 1억2,600만 명을 자랑하는 소셜미디어 트위터는 이제 특정 업계에서는 누구나 사용할 정도로 일상생활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데요. 트위터 사용이 지능 저하를 일으킬 수 있다는 연구가 나왔습니다. 30일(현지 시각) 워싱턴포스트(WP)는 이탈리아의 한 연구팀이 발표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트위터가 지적 성취를 향상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심각하게 약화한다고 보도했는데요. 연구의 주 저자인 지안 파올로 바르베타 교수는 “트위터는 꽤 해롭다”며 “트위터 사용은 확실히 행동과 수행 능력에 영향을 끼친다”고 지적했습니다.

연구 내용, 자세히 알아보자

바르베타 교수의 연구팀은 2016~2017년 학년도 동안 이탈리아 고등학교 70개에 재학 중인 학생 1,500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는데요. 학생들에게는 루이지 피란델로가 저술한 ‘나는 고 마티아 파스칼이오’라는 소설을 분석하는 과제가 주어졌는데, 학생 중 절반은 트위터를 이용해 과제를 수행했고, 나머지 절반은 전통적인 수업 방식으로 과제를 수행했습니다.

이후 연구팀은 학생들의 독해 및 암기 능력 등을 평가하는 시험을 진행해 학생들의 성적을 평가했는데요. 시험 결과, 트위터를 이용해 과제를 수행한 학생들이 전통적인 수업 방식으로 과제를 수행한 학생들보다 25~40% 정도 낮은 성적을 기록했습니다. 특히 원래 성적이 좋았던 학생들의 경우 트위터 사용으로 인해 성적이 더 큰 비율로 낮아지는 모습을 보였는데요. 연구팀은 이를 통해 블로그 등 소셜미디어가 학습 능력을 향상시키지 못할 뿐만 아니라 실제로 수행 능력을 해친다는 걸 알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트위터 반응은?

트위터 측은 해당 연구에 대해 논평하지 않았습니다. 물론 트위터가 사용자를 더 똑똑하게 만들어 주겠다고 약속한 적은 없는데요. 트위터의 강령에 따른 트위터의 목표가 “모두에게 생각과 정보를 즉각적으로 장애물 없이 창조하고 공유할 수 있는 힘을 주는 것”임을 고려했을 때, 또 잭 도시 트위터 최고경영자(CEO)가 지난해 트위터를 통해 “더 건강한 논쟁, 대화, 그리고 비판적 사고를 장려하는 체계를 만들고 싶다”고 한 것을 고려했을 때, 이번 연구 결과가 겉으로 드러난 트위터의 목표와는 대치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바르베타 교수는 트위터가 학습 능력에 끼치는 악영향에 대해 최종적인 결론을 내려면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인정하면서도 “확실한 것은 우리가 소셜미디어를 조금 더 조심히 사용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시연 객원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