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돼지열병 막아라”

스토리

북한의 압록강 지역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우리 정부가 비상이 걸렸습니다. 돼지열병은 치사율이 100%인 가축질병으로, 전염 가능성이 매우 높은데요. 농림축산식품부는 31일 남북 접경지역 10개 시군을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긴급 방역조치에 들어갔습니다. 또 통일부는 조만간 개성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한과 돼지열병 공동 대처를 위한 협의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돼지열병?

북한은 30일 세계동물보건기구에 아프리카돼지열풍이 발생했음을 보고했는데요. 23일 자강도의 북산협동농장에서 1건이 신고됐고, 25일 확정 판정을 했습니다. 농장에서 키우던 돼지 99마리 가운데 77마리가 폐사하고 22마리는 살처분했다고 했어요. 다 죽은 겁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북한이 노동신문에 자세히 실었는데요. “돼지열병 바이러스는 외부환경에 대한 저항력이 강하고, 채 익지 않은 돼지고기, 절인 고기에도 생존하며, 냉동고기 속에서도 오랫동안 살아있을 수 있다”고 했습니다. 전문가들의 말을 인용해 “발병 시간이 짦고 한번 감염되면 돼지 사육 기반이 붕괴될 수 있다며 “사람에게는 별로 위험하지 않지만, 확산되면 경제적 손실이 매우 크다”고 전했고요.

우리 정부의 방역대책은?

남북 접경지역 강화군, 옹진군, 김포시, 파주시, 연천군, 철원군, 화천군, 양구군, 인제군, 고성군 10개 지역에 통제초소를 세우고 긴급 소독에 들어갔습니다. 그리고 이들 지역 전체 양돈 농가에 혈청검사를 해서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로 했어요. 야생 멧돼지를 차단하기 위한 시설들도 설치합니다. 한번 뚫리면 그야말로 끝장이라고 하니 말 그대로 심각한 위기 상황입니다.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