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수부 투입… ‘선체 진입’도 시도

스토리

헝가리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가 난 지 엿새째인 3일까지도 시신 수습 등에 더 이상의 진전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고 지점에서 하류로 50킬로미터까지 수색 지역을 확대했지만 별 성과가 없었고요. 헝가리와 한국 합동신속대응팀이 3일 오전 9시쯤 침몰 현장에 잠수부를 투입했습니다. 양측 잠수부 2명씩 현장에 정박한 바지선에서 사다리를 타고 물속으로 들어갔는데요. 신속대응팀 관계자는 “잠수는 바로 선체 진입을 시도하는 것이 아니라 먼저 현장 상황을 파악하기 위한 것이라고 했습니다.

“먼저 수색해야”

한국 잠수요원들이 침몰 선박 수색에 참여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한국 측은 “선체 인양 전에 먼저 실종자 수색을 해야 한다고 요청했고, 양측 합의에 위해 최종 결정됐다”라고 말했습니다. 헝가리 당국은 다뉴브강의 거센 물살과 불어난 수위로 잠수부 투입이 불가능하다고 보고 먼저 배를 인양해야 한다고 주장했었습니다.

연이은 잠수 수색 실패

지난달 허블레아니 호가 침몰한 뒤 헝가리 구조요원들이 몇차례 잠수 수색을 시도했으나 빠른 물살 때문에 실패했습니다. 오스트리아에서 파견한 특수부대 요원들도 잠수에 나서지 못했습니다. 31일에는 선체 진입을 하던 헝가리 잠수요원이 급류 때문에 크게 다칠 뻔했고, 수중 드론 투입도 시도 못하고 있습니다.

2일부터 다뉴브강의 유속이 당초 시속 6㎞에서 4.3㎞로 떨어졌고 수심도 9m에서 7.6m 떨어졌습니다. 잠수부가 들어가 일단 탐색을 한 뒤 수중 수색도 가능하다고 판단되면, 양측은 선체 진입에도 나설 예정입니다.

크루즈 가압류 요청

외교부는 허블레아니를 추돌한 크루즈 바이킹 시긴호의 가압류를 헝가리 당국에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침몰사고 원인 조사가 끝나면 배상 문제가 논의될 텐데, 가압류를 통해 선박을 확보해 놓아야 향후 조치가 수월해지기 때문입니다.

우크라이나 출신 크루즈 선장 유리C 는 부주의와 태만 등의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선장은 유람선을 추돌했다는 사실을 몰랐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바이킹 시긴호는 허블레이니를 추돌한 뒤 사고 현장으로 후진했던 것으로 드러나 ’뺑소니’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