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워크레인 2500대 ’80미터 고공 농성’

스토리

양대 노총 소속 전국 타워크레인 노동자들이 임금 인상과 소형 타워크레인 사용 금지를 요구하며 4일 총파업에 돌입했습니다. 노동자들은 70~80미터 높이의 타워크레인 조종석을 차지하고 농성을 벌이고 있는데요. 서울과 부산 경기 경남 전남·북 등 전국 주요 도시에서 노동자들이  동시다발적으로 2500대의 크레인을 점거했습니다. 빌딩과 아파트의 공사들이 차질을 빚고 있고요. 이와 함께 소형 타워크레인의 안전성 문제도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타워크레인 70%가 참석

전국의 타워크레인은 모두 3500대 입니다. 이 가운데 70%인 2500대가 파업에 참석한 겁니다. 이들 노동자들은 수십미터 위에서 농성을 벌이고 있어 자칫 안전사고의 우려도 낳고 있습니다. 타워크레인 노조는 “노동자들이 음식을 미리 준비해서 올라갔고, 생리 현상은 자체적으로 처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타워크레인 농성은 왜?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타워크레인 노동자들은 사용자인 한국타워크레인임대업협동조합과 임금과 단체 협상을 벌였지만 결렬되자 쟁의에 들어간 것인데요. 노조는 임금 7% 인상, 하계휴가 탄력 운영, 현장 휴게실 설치조건 완화 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또 정부에 소형 크레인들의 사용을 금지해 달라고 촉구했습니다.

건설현장 비상

건설현장 관계자는 “빌딩과 아파트 등 고층 건물 등의 공사에서 타워크레인 작업이 전체 공사의 50%를 차지해 상당히 차질을 빚을 수 밖에 없다며  “현재는 크레인 작업을 빼고 전기 설비등 내부 공사만 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했습니다. 타워크레인 파업이 장기화 되면 공정차질이 불가피하다는 것이죠.

소형 크레인은 위험?

타워크레인 노동자들이 파업을 벌이면서 소형 크레인의 철폐도 요구하고 나섰는데요. 대형크레인은 3톤 이상의 건축자재를 들어 올릴 수 있고, 소형 크레인은 3톤 미만을 들어 올리는 데 쓰입니다. 따라서 10층 이하의 건물의 공사나 비교적 가벼운 건축자재를 들어 올리는 데는 소형 크레인이 사용되는데요. 농성을 벌이고 있는 노동자들은 “소형 크레인은 불법 개조된 기계가 많고, 자격증이 없어도 운전할 수 있기 때문에 언제 대형사고가 날지 모른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정부는 “그동안 조사에서 소형 크레인이 더 사고가 잦다는 주장은 근거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도 “소형 장비의 규격 기준과 조종사 자격관리, 그리고 안전장치 등을 강화하는 방안을 이달 말까지 마련하겠다”며 사태수습에 나섰습니다. 일부 언론에서는 이를 두고 밥그릇 싸움이라고 보도하기도 했어요.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