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동 ‘1550만원 강연료’ 취소 됐지만 …

스토리

‘90분에 1550만원의 강연료’를 받는다며 논란이 일었던 방송인 김제동씨의 강연이 결국 취소됐습니다. 강연을 추진했던 대전 대덕구청은 ‘대덕구와 김제동이 함께하는 청소년아카데미’ 토크콘서트가 “원활하게 운영되기 어렵다”며 취소 이유를 밝혔는데요. 김씨의 강연을 두고 대덕구청이 형평에 맞지 않는 고액의 강연료를 지급하려 했다는 비난이 일었습니다. 반면에 “뭐가 문제인지?” “호들갑스럽다”는 의견도 많습니다. 살펴볼까요?

“미안함에 후원 약속”

대덕구청 측은 최근 주민 상대로 설문조사를 해보니 김제동씨를 추천한 사람이 많아 15일 한남대에서 주민과 청소년 1600명을 상대로 한 김제동 콘서트를 개최한다고 했었는데요. 1시간30분 강연에 1550만원이나 되는 강연료가 너무 많은 것 아니냐는 문제가 제기 됐습니다. 결국 강연을 취소한 대덕구청은 “김씨 측이 행사 취소에 대한 미안함을 대신해 대덕구 청소년들에게 후원을 약속했다”라고도 했습니다.

반대는 왜 ?

한국당은 재정자립도가 16%대의 열악한 구청이 구청공무원의 월급도 겨우 주고 있으면서 청소년 행사에 1550만원의 고액강연료를 지급한다는 것은 비상식적인 행태”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지나친 고액 강연료는 “청소년들에게 희망보다는 절망을 준다”는 말도 나왔습니다. 일부 주민들은 “정치적으로 편향된 김씨의 강연이 청소년에게 무슨 도움이 될지 의문”이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웬 호들갑?”

반면에 강연 업계에서는 시장 논리로만 따진다면 김 씨의 몸값은 1550만원 이상이며 심지어 2000만원을 넘기도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씨보다 덜 유명하고 내용까지 부실한 사람들도 한 회 강연에 500만원에서 600만원까지 받아 간다는 것입니다. 강연료를 주민들에게 떠 넘기지 않고 국비로 준비했는데 “지역 주민들은 좋은 강연을 들으면 안되느냐”며 강연이 취소 된 것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김제동의 작심발언?

조선일보가 칼럼에서 자신의 고액 강연료를 비판한 것에 대해 김제동씨는 “사실관계를 잘 보고 써주면 고맙겠다”며 “강의료를 어디에 쓰냐고 하는데 조선일보 스쿨업그레이드 캠페인과 모교에 5천만원 씩 합쳐서 1억원 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어 “기획사에 연예인이 나 혼자다. 식구들이 6명인데 같이 살아야지요”라며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네요.

고액 강연료 등으로 불똥?

한국일보는 이와 관련해 연예계에선 강연이나 행사에 참석하고 고액을 받는 사람들이 수두룩하다고 전했습니다. “대학축제 등 무대에선 가수들이 노래 3곡을 부르고 4000~5000만원을 챙기고, 또 TV에 다수 출연한 영화평론가들도 강연 형식 토크쇼에 1회당 1500만원 정도를 받으며, 유명 아나운서들도 기업 행사 등에서 800만원은 줘야한다” 했습니다. 결국 이번 고액 강연료 논란은 김제동씨의 개인 문제가 아니라 모든 연예인이나 일부 유명인들의 강연료와 행사 출연료 등이 지나치게 높다는 점에서 접근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