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해저터널’ 7㎞ 뜷렸다

스토리

세계에서 5번째로 길고 우리나라에서는 가장 긴 6.9㎞짜리 보령 해저터널이 공사 7년 만에 양방향 모두 뚫렸습니다. 국토교통부는 10일 충남 보령시 대천항에서 원산도를 잇는 국도 77호선 보령-태안 도로 건설공사 14.1㎞ 구간 가운데 보령 해저터널이 관통됐다고 밝혔습니다. 총 사업비 6879억 원이 들어가는 보령–태안 도로 전 구간은 2021년 말 개통될 예정입니다. 이 도로가 완성되면 태안 안면도와 보령 대청해수욕장을 연결하는 서해안 관광벨트가 구축돼서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상하행선 분리 2차로

보령 해저터널은 상하행이 분리된 2차 도로로 지난 2012년 11월 착공했습니다. 원산도 방향 상행선은 지난 2월 20일 관통됐고, 보령 방향 하행선이 10일 뜷린 것입니다. 국내에서 가장 긴 해저터널이고, 세계에서는 일본 동경 아쿠아라인(9.5㎞), 노르웨이 봄나피요로드(7.9㎞), 에이커선더(7.8㎞), 오슬로피요르드(7.2㎞)에 이어 5번째로 깁니다. 

사고 없이 공사 끝내

보령 해저터널은 육상 구간에서 일반화된 NATM 공법을 적용했습니다. NATM 공법은 터널을 뚫어가면서 기존 암반에 콘크리트를 뿜어 붙이고 암벽 군데군데에 죔쇠를 박으며 파들어가는 방식입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보령 해저터널은 장대터널로 양쪽에서 굴착해 중간 지점에서 관통해야 했는데 상하행선 모두 정확히 중심선을 맞춰 관통하는 성과를 냈다”면서 “화약 발파 등 많은 공사가 해수면 아래에서 이뤄져 어려움이 있었지만 안전사고 없이 터널을 관통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