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바 분식회계’ 이재용 최측근 소환

스토리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증거를 없앤 의혹과 관련해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 TF 사장이 11일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정 사장은 삼성 미래전략실의 후신이라 평가받는 사업지원 TF의 수장입니다. 미래전략실이 해체된 뒤 사장급 인사로는 유일하게 삼성에 남았을 정도로 이재용 부회장의 최측근이기도 합니다. 검찰은 정 사장을 지난해 바이오로직스와 바이오에피스에서 벌어진 증거인멸을 지시한 ‘ 윗선’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 부회장의 소환도 임박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구체적으로 무엇을 조사?

검찰은  정 사장을 상대로 지난해 5월 10일 이재용 부회장 주재로 열린 수뇌부 회의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증거 인멸을 최종적으로 승인하고 지시했는지를 집중 조사했습니다. 이 회의 직후 삼성바이오 직원들이 공장 바닥을 뜯고 노트북을 숨기거나, 직원 노트북이나 휴대전화에서  이 부회장을 뜻하는 ‘JY’  ‘합병’  ‘미전실’ 등의 단어가 삭제된 사실에 검찰은 주목하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5월 5일 서초 사옥에서 김태한 바이오로직스 대표와 고위 임원들이 검찰 수사에 대비해 분식회계 증거인멸 등을 논의한 정황도 확인됐습니다.

삼성전자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이 회의들은 경영 현안을 논의한 것이지 “증거인멸이나 회계 이슈를 논의한 회의는 전혀 아니었다”고 밝혔습니다.

수사 전망은?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증거인멸과 관련해 이미 부사장급 3명을 비롯해 8명이 구속됐습니다. 검찰은 이들의 윗선으로 정 사장을 지목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날 조사를 토대로 정 사장의 구속영장을 청구할 지 여부를 결정합니다.

정 사장에 대한 신병이 처리되면 이 사건의 본류인 4조 5000억원대의 분식회계 자체를 들여다볼 계획입니다. 이 부회장의 소환이 임박했다는 이야기가 그래서 나옵니다.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