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News Topic In USA

1. 국회의원들 “임금 올려달라”

스토리

미국에서 10년 만에 국회의원 임금 인상 논란이 불거지고 있습니다. 10일(현지 시각) 민주당 지도부는 비공개 회동을 통해 이번 주 표결을 앞둔 국방부 및 국무부 등 정부 기관 예산 논의에서 국회의원 임금 인상을 가능케 할 입법부 예산 부문은 다루지 않기로 했는데요. 이에 공화당뿐만 아니라 민주당에서도 국회의원 임금 인상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주장하는 목소리가 일고 있습니다. 반면 역풍을 우려하는 이들도 있어 논란은 심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 국회의원 임금이 어떻길래?

현재 미국 상원과 하원의 평의원들은 연간 17만4000달러에 달하는 임금을 받고 있습니다. 반면 상하원 의장의 경우 22만3500달러를 받고, 그 외 지도부는 연 19만3400달러를 받는데요. 논란이 되는 지점은 미 하원이 지난 2009년 1월 이후 국회의원 임금을 단 한 번도 인상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의회조사국은 인플레이션을 고려했을 때 이는 사실상 2009년 이후 의원 급료가 15%가량 감소한 것과 마찬가지라고 추산하고 있습니다.

“COLA 필요해”

국회의원 임금에도 생계비 상승에 따른 임금 인상(cost-of-living adjustment, COLA)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는 이들이 속속 나타나고 있습니다. 케빈 맥카시 하원 공화당 원내대표 “COLA 언급은 충동적인 감정을 불러일으키지만, 우리는 잠시 멈춰 그것을 고려해봐야 한다”고 주장했는데요. 이에 스테니 호이어 하원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 문제에 관해 맥카시 의원과 논의하는 한편 국회의원 임금 인상을 꼭 표결에 부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스 하원의원도 트위터를 통해 “모든 근로자는 생계비 상승에 따른 임금 인상을 받아야 한다”며 국회의원 임금이 계속해서 동결될 시 더 많은 의원들이 뒷돈을 받아 생계비를 해결하게 될 거라고 경고했습니다.

역풍 우려도…

역풍을 우려하는 이들도 적지 않습니다. 특히 공화당과 민주당 지지세가 비슷한 지역의 민주당 의원들은 국회의원 임금 인상을 주장했다가 향후 선거에서 해당 사실이 자신에게 불리하게 작용할 것을 걱정하고 있는데요. 민주당 초선의원인 조 커닝햄 의원은 “우리는 우리 급여를 인상하려고 의원이 된 게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공화당에서도 임금 인상 반대의 목소리가 높아, 이들 의원들은 함께 국회의원 임금을 동결하는 법안에 서명한 상태입니다.

2. 애플·구글 제친 브랜드가치 1위 기업은?

스토리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이 IT업계의 거물인 구글과 애플을 제치고 세계 최고 가치의 브랜드 자리를 차지했습니다. 11일(현지 시각)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칸타르가 발표한 ‘2019년 100대 톱 브랜드’ 보고서에 따르면 아마존은 올해 3155억 달러의 브랜드 가치로 세계 최고 자리에 올랐는데요. 반면 12년 동안 1위 자리를 놓고 엎치락뒤치락하던 애플과 구글은 각각 3095억 달러와 3090억 달러의 브랜드 가치로 나란히 2위와 3위를 기록했습니다

아마존 1위 비결은?

이번 조사를 이끈 칸타르의 도린 왕 브랜드Z 담당 글로벌 헤드는 아마존의 1위 비결로 아마존이 제공하는 다양한 서비스를 꼽았습니다. “아마존이 지난해 1080억 달러에 달하는 브랜드 가치 성장을 이룩한 것은 브랜드들이 한 가지 범주나 지역에 얽매이지 않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아마존과 구글, 알리바바 같은 브랜드들은 기술을 능수능란하게 사용해 소비자와의 다양한 접점에 걸쳐 광범위한 서비스를 제공하며 경계를 흐리고 있다”고 논평한 겁니다.

아마존은 핵심 사업인 전자상거래 부문의 성장이 둔화하자 다양한 사업 분야에 투자하고 있습니다. 자율주행차 스타트업인 오로라와 전기 트럭 업체 리비안에 투자하는가 하면 아마존의 항공 사업 부문인 아마존에어를 확장하기도 했고요. 지난해에는 온라인 약국 필팩을 7억5300만 달러에 인수하고, 지난달에는 영국 음식배달 업체 딜리버루에 5억7500만 달러를 투자하기도 했습니다.

기술 기업 강세 여전

이번 칸타르 랭킹에서는 언제나처럼 기술 기업이 강세를 보였습니다. 칸타르가 브랜드 가치 랭킹을 처음 집계하기 시작한 2006년 당시 1위를 차지했던 마이크로소프트는 2512억 달러의 브랜드 가치로 4위에 올랐고요. 중국의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1312억 달러)와 중국 최대 IT 기업 텐센트(1309억 달러)는 각각 7위와 8위를 차지했습니다. 한편 이번 랭킹의 10위권에는 전통적 기업도 포함돼, 비자(1779억 달러), 맥도날드(1304억 달러), AT&T(1084억 달러)가 각각 4위, 9위, 그리고 10위를 기록했습니다.

3. 워런, ‘경제 개조’ 정책 쏟아내

스토리

민주당에서만 23명의 후보가 대선 출마를 선언한 가운데 다양하고 세세한 정책 제안으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후보가 있습니다. 바로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입니다. 10일(현지 시각) 뉴욕타임스(NYT)는 “다른 민주당 대선 후보들이 돋보이기 위해 고전하는 와중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은 세금 정책에서 학자금 대출 부채 탕감까지, 미국 경제를 개조해낼 광범위한 정책 제안을 통해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고 보도했는데요. 워런 의원이 어떤 정책들을 제안하고 있는지, 그녀의 경쟁자들과 비평가들의 반응은 어떤지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워런 의원 정책, 자세히 알아보자

빌 클린턴 전 미국 행정부 당시 노동부 장관을 역임했던 로버트 라이시는 워런 의원에 대해 “이 시점에 이처럼 세세하고 대담한 정책 제안으로 돋보인다는 것은 좀처럼 보기 드문 일”이라고 논평했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워런 의원은 지난 1월 부유세 정책을 제안한 이후로 지금까지 20개에 달하는 정책 제안을 발표했는데요. 워런 의원 정책의 골자는 부유세와 법인세 인상을 통해 마련한 자금으로 학자금 대출 부채를 탕감하고 보편적 보육 체계를 마련하는 등 소득 불평등을 해소하는 다양한 복지 정책에 투자하는 것입니다. 또 기업인과 투자자들이 가진 불균형적인 권력을 근로자에게 돌려주고 아마존과 구글 등 거대 IT기업들을 해체하는 등 기업에 대한 연방정부 규제를 강화하려 하고 있습니다.

민주당 라이벌 반응은?

워런 의원이 빠른 속도로 정책 제안을 발표하자 민주당 대선 경선 라이벌들도 압박을 느끼고 너도나도 정책 제안을 속속들이 발표하고 있습니다. 지난주에만 해도 코리 부커 상원의원은 세입자에 세금 공제 혜택을 제공하는 주택 정책을, 베토 오루어크 전 하원의원은 유권자의 투표권을 강화하는 정책을, 커스틴 질리브랜드 상원의원은 대마초 사용을 합법화하는 정책을 발표했는데요. NYT는 또 워런 의원의 정책들이 민주당 내 정책 논의를 조금 더 진보 진영으로 끌고 오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민주당 1위 대선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만 해도 중도 정책을 내놓을 거라는 예상을 깨고 진보적인 기후 정책을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비판도 있다

워런 의원도 비판으로부터 완전히 자유롭지는 않습니다. 특히 중도파와 보수파들은 더 많은 규제를 가지고 올 워런 의원의 정책이 미국 경제를 약화하고 혁신을 억압할 거라고 주장하고 있는데요. 조지 W. 부시 전 행정부 당시 재무부 관리를 지낸 토니 프라토는 워런 의원의 정책이 글로벌 무대에서의 미국 기업 경쟁력을 약화할 거라고 꼬집었고, 펜실베니아대학교 경제학 교수 나타샤 사린은 부유세에 대해 회의적인 입장을 보였습니다. 또 워런 의원의 정책이 현실화되려면 워런 의원이 대통령에 당선되는 것을 넘어서 민주당이 하원과 상원을 장악해야 하는데, 이 또한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김시연 객원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