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대대적 ‘인터넷 정화 작전’ … 네이버도 완전 차단

스토리

중국 정부가 인터넷을 정화하기 위한 단속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며 불온 뉴스 사이트를 폐쇄하거나 차단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의 네이버와 다음 등 포탈의 접속도 완전히 막혔습니다. 14일 오후 들어 베이징과 상하이, 광동성 선전 등의 주요 도시 인터넷 이용자들은 네이버의 모든 서비스에 접근이 되지 않고 있습니다. 텐안먼 유혈사태 30주년인 올해 홍콩의 100만명 시위까지 일어나자 중국 정부가 인터넷 통제를 대폭 강화했다는 추측이 나옵니다.

“ISP 통해 네이버 차단”

지난 4일 텐안먼 민주화 운동 30주년을 전후해 네이버는 ‘http’로 시작되는 모든 페이지가 막히기 시작해서 암호화한 ‘https’ 페이지로만 접속할 수 있었는데, 14일부터 이것 마저 이용할 수 없게 됐습니다. 인터넷 전문가들은 “중국 정부가 인터넷 서비스 공급자(ISP)’를 통해 네이버를 전면 차단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중국 정부가 직접 나서면 공지를 해야하기 때문에 업체들을 통해 통제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다음 포탈은 올 1월부터, 네이버 카페와 블로그는 지난해 10월부터 접속이 되지 않고 있습니다. 한국정부가 나서서 중국측과 접촉 중이지만 별다른 반응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터넷 정화작전?

중국 당국은 일부 외국매체의 웹사이트를 차단하고 중국 내 소셜미디어의 계정을 폐쇄하는 조치를 잇따라 내놓고 있습니다. 이미 중국에서는 이번 주부터 워싱턴포스트와 영국 가디언 등 해외 매체들의 접속이 불가능하며, 중국 금융사이트 화이가견문도 인터넷안전법 위반혐의로 폐쇄 조치됐습니다. 소셜 미디어에 정치적으로 민감한 문제를 올리거나 중국에 부정적인 금융뉴스를 다룬 계정들이 차단되고 있는 것입니다.

올해 텐안먼 사태 30주년과 공산정권수립 70주년, 그리고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홍콩의 시위까지 겹치자 중국 당국이 인터넷 뉴스 검열을 대폭 강화하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