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의전비서관 음주운전…사표

스토리 

김종천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됐습니다. 김 비서관은 23일 오전 0시35분쯤 서울 종로구 효자동에서 술에 취한 채 100미터를 운전 했는데요. 당시 김 비서관의 혈중 알콜 농도는 0.120%로 면허 취소 수준이었습니다. 김 비서관은 술을 마신 뒤 대리운전 기사를 불렀고, 대리 기사가 기다리는 지점 까지 운전하다 적발된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는데요. 김 비서관은 사표를 제출했고, 문재인 대통령은 즉각 수리를 지시했습니다.

김 비서관은?

김 비서관은 임종석 실장의 한양대 후배이고, 의원 시절 보좌관을 지낸 핵심 측근이기도 한데요.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캠프에 합류했으며 이후에는 임 실장을 보좌하는 선임행정관을 지냈습니다. 지난 6월 청와대 의전비서관으로 승진한 김 비서관은 각종 대통령 행사를 해 왔습니다.

뒷 좌석엔 누구?

경찰이 김 비서관 음주운전 현장에 도착했을 때 김 비서관과 대리 운전기사가 차 밖에서 대기하고 있었습니다. 당시 경찰은 차 뒷 좌석에 누군가 타고 있었으나, 음주운전을 방조했다고 볼 수 없어 신원을 확인하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적발 당시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행정관 1명과 행정원 1명 등 여성 직원 2명이 동승했다”고 밝혔습니다.  의전비서관실 행정관 1명이 다른 수석실로 옮기는 것이 결정돼 환송식 겸 회식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10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음주운전 사고는 실수가 아니라 살인행위가 되기도 한다”며 “초범이라 할지라도 처벌을 강화하라”고 지시한 바 있는데요. 결국 등잔 밑인 청와대의 공직기강이 해이해 졌다는 비난을 피하기 어렵게 됐습니다.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