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몸속 여기저기 떠돈다

스토리

최근 미세먼지에 황사까지 겹쳐 탁해진 공기가 건강을 크게 위협하고 있다는 소식을 많이 들어 보셨을 텐데요. 실제로 호흡을 통해 몸 속으로 들어간 미세먼지가 어디에 얼마나 머무는 가를 알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습니다. 한국원자력연구원 전종호박사팀이 방사성동위원소를 이용해 몸속 미세먼지를 영상화 했는데요. 한번 들어가면 몸속 여기저기를 떠 돌며 일주일 이상 머문다고 하네요.  [su_expand more_text=”Read more” less_text=”Show less” height=”0″ link_color=”#4a4a4a” link_style=”button” link_align=”center”]

몸속 어디서 얼마나?

쥐를 상대로 실험한 것이라 사람에 미치는 영향이 100% 똑같다고 할 수 없지만요. 미세먼지가 어떻게 몸에 들어가느냐에 따라 좀 달랐습니다.

① 일단 입을 통해 식도로 들어간 미세먼지는 이틀 만에 몸을 빠져 나왔습니다.
② 그러나 코를 통해 기도로 유입된 미세먼지 물질은 60%가량 폐에 쌓였습니다. 배출에는 일주일 이상 걸렸고요. 일부 미세먼지 물질은 폐에서부터 혈관을 따라 간과 신장 등 일부 다른 장기로 구석구석 이동하는 것도 확인됐습니다. 훨씬 건강에 나쁜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지요

결국 호흡으로 몸속으로 들어간 미세먼지는 천식이나 폐렴 같은 호흡기 질환을 일으키는데, 크기가 작을수록 독성이 커지고, 몸속에서 더 넓게 이동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초미세먼지의 위험성을 알 수 있습니다.[/su_exp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