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사찰’ 전 기무사령관 투신

스토리

세월호 유가족에 대한 불법사찰을 지시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아오던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관이 건물 13층에서 몸을 던져 숨졌는데요. 7일 오후 서울 문정동 지인회사를 방문했다가 투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전 사령관은 지난 3일 구속영장이 청구됐으나 법원에서 기각되기도 했습니다. 숨진 현장에서는 “모든 것을 내가 안고 간다. 모두에 관대한 처분을 바란다”라는 내용이 적힌 유서도 발견됐습니다.

좀 더 자세히…

이 전 사령관은 7일 오후 2시55분쯤 송파구 문정동 법조타운에 있는 지인 회사를 방문했다가 외투를 벗어 두고 밖으로 몸을 던진 것으로 확인됐어요. 경찰이 현재 정확한 사망원인을 밝히고 있습니다.

2013년 10월부터 1년간 기무사령관으로 재직한 이 전 사령관은 2014년 6·4 지방선거를 앞두고 이른바 ‘세월호 정국’이 당시 박근혜 정부에 불리하게 전개되자 이를 타개하려고 세월호 유족들을 사찰 감시 하도록 지시한 혐의로 그동안 검찰의 수사를 받아왔습니다.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