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론·지니 요금 月 최대 4000원 인상

스토리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업계 1·2위를 차지하고 있는 멜론과 지니뮤직이 지난 1일부터 서비스 가격을 일제히 올렸습니다. 이용권마다 인상분은 조금씩 다르지만, 음원 이용료가 최대 4000원까지 올랐습니다. 정부가 저작권자의 수입 비율을 올리는 법을 개정한 데 따른 결과인데, 소비자들은 무리한 인상이라며 불만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정말 월급 빼고 다 오르는 것 같네요.

대체 얼마나 오르는데?
  • 멜론: 대표 상품인 ‘프리클럽’(무제한 음악 듣기·다운로드) 가격은 월 1만900원에서 1만4900원, ‘MP3 30플러스’(무제한 듣기·30곡 다운로드)는 월 1만3000원에서 1만6000원, ‘MP3 50티켓’(50곡 다운로드)은 월 1만1500원에서 1만6000원으로 올랐습니다.
  • 지니: ‘스마트 음악 감상’ (스마트폰 전용 무제한 음악 듣기) 상품은 7400원으로, PC와 스마트폰 겸용 무제한 음악 감상 상품은 8400원으로 기존보다 모두 600원씩 올랐습니다.

인상 가격은 1월 신규 가입자부터 적용되는데요. 각각 국내 음원 서비스 시장의 60%, 20%를 차지하고 있는 멜론과 지니의 음원 이용료 인상 결정에 따라 벅스, Mnet, 바이브, 소리바다, 플로 등 다른 경쟁사 서비스들도 조만간 이용료를 올릴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습니다.

소비자 “올려도 너무 올렸다”

음원 업체들은 창작자의 저작권료 몫이 60%에서 65%로 상향된 게 서비스 이용료를 올린 결정적 이유라고 설명했는데요. 일부 소비자들은 “저작권료는 5%로 올랐는데, 왜 음원 이용료는 최대 30%까지 뛴 거냐” 며 불만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고객이 지불할 요금이 창작자를 위해 상향된 금액에 비해 너무 높게 책정됐다는 겁니다.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