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 근력이 붙은 생활의 달인 ‘극한 직업’

얼마 전, 유명한 삼겹살집에서 고기를 구우려다가 직원에게 혼이 났습니다. “고기는 제가 굽습니다, 그래야 맛이 제대로 나옵니다”라고 자신 있게 말하면서 직원이 고기를 직접 구워 주는데, 마치 생활의 달인이라는 TV 프로그램에 나오는 달인 같았습니다. 저는 그 직원이 일터가 아니라 다른 상황에서도 자기도 모르게 이런 모습을 드러내지 않을까 상상했습니다. 농담처럼 이런 직업적 특성을 직업병이라고도 하죠. 특별한 직업을 가진 주인공이 직업을 바꾸면서 겪는 상황을 코미디로 그려낸 영화를 보았습니다. 제목부터 ‘극한’이란 이름이 붙은 직업에 대한 애환이 있는 유쾌한 코미디 영화로 현재 극장에서 가장 사랑받고 있는 <극한 직업>입니다.

<극한 직업>은 마약반 수사팀이 잠복을 위해서 닭집을 차렸는데, 잡으려던 범인은 못잡고 도리어 닭집이 성공하면서 겪는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린 코미디입니다. 코미디 장르는 희극, 웃음으로 승화해서 사람들을 웃깁니다. ‘페이소스’ 그러니까 웃기면서도 슬픈 애환이 담겨있을 때 더욱 공감이 가게 되죠.

형사인 주인공이 잠복 수사를 위해 퇴직금을 털어서 운영한 닭집이 별안간 유명해지는 아이러니를 보여줍니다. 범인은 오리무중인데 치킨집은 의외로 대박이 났습니다. 그러다가 자기가 잡으려던 마약조직 보스가 마약운송 사업에 치킨집을 이용하는 걸 발견하게 됩니다. 결국 본래 자신의 직업인 형사로 돌아가 범인을 잡게 되죠.

어쩐지 내가 잘하고 싶을 때는 잘 되지 않고, 오히려 다른 일을 할 때 잘되는 상황이 웃기면서도 슬프기까지 합니다. 저는 영화 속에서 이런 장면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주인공이 바로 잠복수사에 몰입하다가 어느새 닭집 사장의 면모를 보여주는 한 장면인데요. 주인공이 경찰서에 불려가 마약반 팀 해지를 통보받는 다급한 상황에서도 주문 전화가 오자 자신이 운영하는 치킨집의 광고 문구를 자동적으로 대답합니다. 유명한 대사죠.

“이제까지 이런 맛은 없었다. 이것은 통닭인가, 갈비인가, 수원왕갈비 양념통닭입니다”

이런 상황은 우리가 직업인으로서 충실한 한 단면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했습니다. 친구들이 신입사원일 때 “친절한 회사 누구 입니다“ 혹은 “어느 소속입니다”라고 무심결에 전화를 받던 모습이 떠올랐거든요. 그래서인지 저 장면이 낯설지 않았습니다. 우리도 한번쯤 그래 본 적 있었을 테니까요.

저는 직업병을 ‘직업 근육‘이라고 부르고 싶습니다. 숙련된 기술이 나오기 위해서 많은 시간을 보냈다는 흔적이 바로 직업병이니까요. 어느 순간 나와 하나가 돼 내 몸처럼 되어 버린 거죠. 그래서 일터를 떠나서도 직업의 특성이 나오는게 아닐까 합니다.

우리는 매일 먹고 살기 위해서 ‘극한’ 세상으로 출근을 하고, 학교에 가고, 집을 나서야 합니다. 각자 자신의 비법으로 생활의 달인이 되어 ‘극한’ 생활을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런 관점에서 보면 우리는 매일 ‘직업 근력’을 쌓아가면서 자신의 분야의 달인이 되어가고 있는 게 아닐까요?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