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영화에게 영광을, 2019 아카데미 시상식

스토리

91 아카데미 시상식 미국 현지 시간으로 24 저녁에 열렸습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진행됐는데요영화 <그린북> 최우수 작품상을 비롯해 남우조연상, 각본상까지 3관왕을 차지했고, <보헤미안 랩소디> 남우주연상 4관왕에 등극했습니다. <로마> <블랙팬서> 3관왕을 차지했습니다. 이처럼 올해 아카데미는 특정 작품에 상을 몰아주기보단 다양한 작품에 수상의 영광을 돌렸다 평을 남겼습니다.

주요 수상 정보

작품상<그린북>/ 남우주연상: 라미 말렉 <보헤미안 랩소디>/ 여우주연상: 올리비아 콜맨 <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 남우조연상: 마허샬라 알리 <그린북>/ 여우조연상: 레지나 <이프 스트리트 쿠드 토크

감독상, 촬영상, 외국어영화상: 알폰소 쿠아론 <로마>각본상: 발렝롱가 2 <그린북>

각색상: 찰리 와치텔 3 <블랙클랜스맨>

미술상: 해나 비출러 1 <블랙팬서>/ 의상상: 루스 E.카터<블랙팬서>/ 음악상: 러드윅 고랜슨 <블랙팬서>

편집상: 오트만/ 음향 믹싱상 : 마시 2/ 음향 편집상: 워허스트 1 <보헤미안 랩소디>

주제가상: Shallow <스타이즈 >

진행자 없는 시상식, 오프닝 주인공은?

그룹 퀸과 가수 애덤 램버트의 공연으로 시상식의 문을 열었는데요. ‘We Will Rock You’ ‘We Are The Champions’ 등의 뜨거운 무대로 그래미 시상식 같았다는 반응이 나왔습니다. 현란한 선율에 톰 크루즈와 제니퍼 로페즈 세계적인 스타들이 떼창을 보여 화제가 됐고요.

다양성과 예술에 대한 고찰을 남긴 시상식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은 다양한 인종과 국적뿐 아니라 논란이 됐던 영화 플랫폼도 포용했는데. 넷플릭스의 영화 <로마> 수상과, 흑인 히어로 영화 <블랙팬서>, 인종차별과 화합을 주제로 <그린북> 수상 것을 보면 있습니다.

<그린북> 피터 패럴리 감독은 영화는 사랑에 관한 것이다. 우리는 서로 다르지만 사랑하라는 , 우리는 모두 같은 사람이라는 내용이다 수상소감을 남겼고, <로마> 알폰소 쿠아론 감독은 원주민 여성에 대한 영화를 인정해준 아카데미에 감사드린다. (영화의) 여성은 노동 인권을 보장받지 못하는 세계 7,000 가사노동자 명이자 영화에서는 뒤로 밀러던 캐릭터이다. …우리는 예술가로서 다른 사람들이 보지 않는 곳을 봐야 할 책임이 있다 수상소감을 남겼습니다.

박근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