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안전관리기준, 어기면 바로 인증 취소

스토리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식품안전관리기준(HACCP)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당국은 HACCP 인증 업체를 불시 점검해 주요 위생·안전 조항을 한 번이라도 어길 경우, 곧바로 인증을 취소하는 등 관리를 엄격하게 할 계획이에요. 그동안 HACCP는 무용지물이라는 의견이 많았는데요. 지난해 학생들이 HACCP 인증을 받은 케이크를 급식으로 먹고 집단 식중독에 걸리기도 했어요. 살충제 달걀 사태 때도 문제 농가 52곳 중 28곳이 인증을 받은 곳이었고요. 매년 HACCP 위반업체들이 늘어나자 당국이 나선 겁니다.

HACCP은 식품의 원재료부터 제조·가공·조리·유통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해요소를 확인하고 평가해 기준을 만들고, 이를 관리하는 시스템입니다.

바뀌는 HACCP 내용은?

  • 원스트라이크 아웃제: 오는 7월부터 HACCP 인증을 받은 식품제조업체가 식중독 등 안전 문제와 직결되는 기본 원칙들을 어기면, 당국이 경고 없이 인증을 취소할 수 있어요.
  • 가중 처벌: 업체가 전년도 HACCP 평가에서 ‘미흡’하다고 판정을 받은 항목을 개선하지 않을 경우 그 항목에 대해 감점을 더 주도록 했습니다. 오는 6월부터 적용됩니다.
  • 관리시스템 도입: HACCP 인증 업체가 기본 원칙을 지켰는지 점검 기록을 자동으로 넘겨받아, 기록의 위변조를 막겠다는 겁니다. 사물에 센서를 부착해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받는 사물인터넷 기술을 활용하는 건데요. 오는 10월부터 살균공정 업체 200여 곳에 시범 운영된다고 합니다.

이유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