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둠에 갇힌 베네수엘라

스토리

베네수엘라 전국 곳곳에 정전사태가 발생했습니다. 현지시각으로 7, 23 주중 15 주가 어둠에 갇혔습니다. 전철과 신호등이 끊겨 시민들은 시간씩 걸어서 퇴근했고, 도로도 마비됐습니다. 마두로 정권은 이번 정전 사태의 배후가 미국과 극우 세력이라고 주장했는데요. 평소 베네수엘라에서 전력난 때문에 정전이 자주 발생함에도 이런 주장을 , 미국 EU 대립각을 날카롭게 세우고 있기 때문 같네요.

그간 어떤 일이 있었나?

마두로 정권은 현지시각으로 6, 독일 크리너 대사를 내정간섭의 이유로 추방하고, 미국 기자 웨들을 연행했는데요.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이 4일 남미 순방 귀국했을 때, 크리너 대사가 그의 신변보호를 위해 공항에 직접 마중 나갔기 때문입니다 웨들 기자는 베네수엘라 군부 반대세력에 취재하며 과이도의 귀국 사실을 보도했고요.

  • 미국: 엘리엇 에이브람스 베네수엘라 담당특사는마두로 정권에 도움을 주는 금융 기관들에 대한 제재와 제제 망을 넓힐 이라고 미국 상원 부위원회 청문회에서 밝혔습니다. 앞서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이 경고한 바와 비슷한 맥락이죠.
  • EU: 독일 외무장관은EU 이미 최근 외무장관 회담에서 마두로 정권에 대한 추가 제재를 있는 때가 것이라는 내용을 논의했다 했습니다.
미국의 군사 제재? 글쎄

미국은 베네수엘라에 국영 석유기업 PDVSA의 미국 내 자산을 동결하며 마두로 정부를 압박했는데요. 더불어 군사 개입 가능성도 제기됐습니다. 이에 마두로 대통령도 대규모 군사 훈련을 벌이기도 했는데요.  나라의 무력충돌이 우려되기도 했지만 가능성은 적어 보입니다. 대부분의 중남미 국가는 물론, 캐나다, 콜롬비아, 페루 미국과 입장을 함께하는 나라들도 미국의 군사 개입엔 반대하고 있습니다.

브라질도 나섰다

에르네스토 아라우조 브라질 외교 장관은 인도, 남아공, 중국, 러시아에 후안 과이도를 지지해 것을 호소할 이라고 밝혔는데요. 아라우조 장관은 마두로 체제가 세계 최악의 독재정권이라고 하면서 다음 주 열리는 브릭스(BRICs) 회의에서 다른 회원국들을 설득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하지만 군사적 개입이나 경제 압박 등 실질적인 조치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어요.

베네수엘라 사태, 잘 모른다면? 

박근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