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축구장 유세’ 선거법 위반 논란

스토리

4·3 보궐선거를 앞두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경남FC 축구장 안에서 선거운동을 벌여 선거법 위반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축구연맹 규정상 경기장 안에서 정치적 행위는 금지돼 있는데요. 지난 30일 황 대표와 강기윤 경남도당 후보가 각각 당명과 선거 기호가 적힌 붉은 옷을 입고 경기장에서 선거운동을 한 겁니다. 비판 여론이 커지는 가운데 경남FC도 1일 징계가 내려지면 한국당에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결국, 한국당은 몰랐다면서 “경남FC 관계자 및 축구팬 여러분께 죄송하다”고 밝혔습니다.

무슨 일이야 대체?

황 대표는 경남도당 강 후보의 선거 운동을 위해 지난 30일 경남FC의 홈경기장인 창원축구센터를 찾았습니다. 축구협회 규정에 따르면 선거 입후보자는 티켓을 사서 입장할 수는 있지만 정당명, 기호 등이 노출된 의상을 입거나 관련 자료를 배포할 수 없는데요.

이를 어기면 홈팀은 10점 이상의 승점 감점, 무관중 홈경기, 2천만 원 이상의 제재금 등 중징계를 받게 됩니다. 그런데 한국당 측은 경남FC가 말렸음에도 불구하고 경기장에 들어가 유세를 펼쳤고, 일부는 티켓도 구매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져 문제가 된 겁니다.

경남FC만 불이익, 한국당은?

프로축구연맹 경기위원회는 1일 긴급회의를 통해 “경남FC의 상벌위 회부가 바람직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혀, 경남FC의 중징계는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징계 수위는 오는 2일 결정나는데요. 경남FC는 1일 기준 승점이 6점이라 10점을 감점 당할 경우 K리그 2부로 강등됩니다.

한편, 경상남도선거관리위원회는 한국당의 행동이 선거법 위반이라고 결정된 건 아니지만, 그렇다 하더라도 “별도의 벌칙 조항은 없다”고 설명했는데요. 한국당은 별다른 처벌을 받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당 “몰랐다···죄송하다”

논란 직후, 한국당은 선관위 측에서 경기장 내에서 선거운동이 가능하다고 했다고 밝혔는데요. 논란이 커지자 1일 강 후보는 “의욕이 앞섰다”며 “앞으로는 그런 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특히, 경남FC 측의 잘못이 없었음을 소명하고 피해를 보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하는데요. 황 대표도 “이런 규정이 있는지 몰랐다”면서 “불미스러운 일이 없도록 하겠다. 많은 이해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한국당, 도의적·법적 책임져라”

해당 사건이 알려지자 경남FC를 비롯한 축구팬들과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등 정치권이 일제히 비난을 쏟아냈는데요. 법무부 장관 출신이 몰랐다는 게 말이 되냐는 겁니다. 게다가 민주당이 선관위에 확인해보니 ‘경기장 안에서 선거운동은 경기 진행이나 규칙에 따라 구단 안내를 따라야 한다’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어요. 같은 날 다른 정당 후보자들도 경기장 밖에서 문제없이 선거 운동을 진행해, 경남FC가 중징계를 받는다면 한국당을 향한 비난은 더욱 거세질 듯합니다.

이유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