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잉, 737 추락 ‘센서 결함’ 인정

스토리

인도네시아와 에티오피아에서 잇따라 발생한 보잉 ‘737맥스8’ 여객기 추락 사고는 비행통제 센서 결함 때문이라고 보잉사가 처음으로 인정했습니다. 조종사의 책임이 아니라 비행기 자체에 문제가 있었다는 것입니다. 데니스 뮬렌버그 보잉 최고경영자(CEO)는 4일(현지시간) “에티오피아 정부가 발표한 조사보고서를 보면 2건의 추락 사고 당시 조종특성향상시스템(MCAS)이 오작동한 게 명백하다”고 공식적으로 시인했습니다.

MCAS 결함이 사고 원인 ?

조종특성향시스템(MCAS)란 자동비행장치로, 비행 중인 항공기가 충분한 속도를 내지 못해 떨어지려고 할 때 기수를 자동으로 낮춰 균형을 유지하게 해주는 장치입니다. 두 차례의 사고는 비행기가 충분한 속도를 내고 있음에도 MCAS가 이를 잘못 판단해 여객기 기수를 앞으로 낮췄고, 조종사가 이에 맞서 통제하려다 추락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보잉사는 이 결함을 시인한 것이고요. 

또 다른 결함?

美 연방항공청(FAA)이 보잉737맥스 항공기 비행통제 장비 소프트웨어에서 추가적인 결함을 확인했다고 워싱턴포스트지가 보도했는데요. 소프트웨어 결함이 항공기의 다른 비행 안정화 장치들에게 영향을 주는 것으로, 항공기의 안전에 핵심적 요소라고 전했습니다.

보잉 측 역시 두 번째 문제점을 인정했지만 상대적으로 사소한 문제라며 이미 해법을 찾았다고 밝혔네요.

가장 안전한 비행기 만들 것”

뮬렌버그는 기체 결함을 시인하면서도 “737 맥스의 근본적 안정성에 대해서는 자신이 있다”며 곧 적용할 소프트웨어 수정본이 737맥스를 가장 안전한 비행기 중 하나로 만들어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정원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