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5G…전략 산업 구축”

스토리

정부는 5G(5세대) 이동통신 시대를 맞아 스마트공장, 자율자동차 등 5개 서비스와 차세대 스마트폰, 로봇, 드론 등 10개 산업분야를 5G+(플러스) 전략산업으로 지정했습니다. 8일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세계최초 5G 상용화’ 기념행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대전환이 막 시작됐다”면서 국가 차원의 5G 전략을 추진하려 한다”라고 밝혔습니다.

“통신 고속도로 구축”

문 대통령은 “기존 4G보다는 속도는 20배, 연결 기기는 10배 늘어나고, 지연 속도는 10분의 1로 줄어 든 넓고 체증 없는 통신 고속도로가 5G”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정부는 5G생태계를 조성해 “2026년 세계시장의 15%를 점유하고 양질의 일자리 60만 개를 창출, 730억 달러 수출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고 말했습니다.

5G+ 전략산업은 무엇?

정부는 5대 핵심서비스와 10대 핵심 산업을 합쳐 5G+ 전략산업으로 묶었습니다.

실감콘텐츠 ② 스마트공장 ③ 자율주행차 ④ 스마트시티 ⑤ 디지털헬스케어를 5대 핵심 서비스로 정했습니다. 10개 핵심산업에는 스마트트폰과 네트워크 장비, 엣지컴퓨팅 로봇 드론 등 10개 산업이 포함됐습니다.

“5G 생태계 구축

정부는 민관 합동 5G플러스 전략위원회를 구성하고 모든 부처가 한 팀이 되어 5G 조기 활성화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또 정부와 민간이 함께 30조 원 이상을 투자해 5G 전국망을 2022년까지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민간의 투자 확대를 위해 정부 지원도 추진되는데요. 내년까지 통신사에 망투자 세액을 2~3% 공제해주기로 했습니다.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