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5주기…‘재수사 촉구’

스토리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둔 15 희생자 유족과 시민단체가 관련 책임자 17명의 실명을 공개하고 재수사와 처벌을 촉구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을 비롯한 당시 청와대 정부 인사들이 대거 포함됐습니다. 시민단체는 “지난 5년 동안 제대로 처벌받은 정부 책임자는 해경 정장 단 1명뿐”이라며 수사당국의 조치를 비판했습니다. 검찰도 세월호 유가족들을 사찰한 군 기무사 관계자들도 대거 기소했습니다.

책임자 17 누구?

유가족들과 시민단체가 발표한 명단에는 우선 진상규명을 방해한 책임으로  대통령과 김기춘 비서실장, 우병우 민정수석 청와대 관계자들이 들어있고요. 정부 인사로는 황교안 법무부장관,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 등도 있었습니다. 이밖에도 남재준 전 국정원장과 해경 관련자 6명 등이 명단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또 유가족들은 이들 외에도 처벌 대상이 300여 명에 이른다며 추가 명단을 공개한다고 했습니다.

기무사 사찰은 어디까지?

전 기무사 참모장 지 모 씨는 부대원들에게 세월호 유가족의 요구사항과 정치 성향 등을 파악하는 등 사찰한 혐의를 받고 있는데요. 유가족들의 생년월일부터 학력, 인터넷 물품 구매 내역 등까지 수집해 보고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기무사가 청와대와 함께 인터넷 여론 조성을 기획한 사실도 수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당시 청와대 뉴미디어 비서관 김 씨와 이 씨, 전 기무사 참모장 이 씨는 2011년부터 약 2년 동안 속칭 ‘스파르타 팀’을 만들어 기무사 부대원들에게 온라인에 정치 관여 글을 올리도록 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행사

16일 오후 경기도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식과 안전사회를 염원하는 기억식이 열리는데요. 추모행사에는 유가족들과 시민들 5천여 명이 참석합니다.

경기교육청은 이달 한 달을 ‘노란 리본의 달’로 지정했고요. 서울 광화문 광장에선 지난 주말 희생자를 추모하고 사건을 기억하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정원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