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지 않겠습니다”…세월호 추모 물결

스토리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지 어느덧 5년이 지났습니다. 지난주부터 세월호가 있는 목포 신항과 진도 팽목항 등에서는 인파들이 크게 늘면서 추모 물결을 이렀고요. 16일인 오늘도 전국 곳곳에서 추모행사가 열렸습니다. 세월호는 세월을 증명하듯 녹슬었지만 참사의 진상은 여전히 규명되지 않고 있는데요. 유가족들은 하루빨리 참사의 진상이 낱낱이 밝혀지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文대통령 “책임자 처벌 철저히 이뤄질 것”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두고 가족협의회와 4.16연대는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는데요.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페이스북을 통해 “다시는 같은 비극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하겠다는 각오를 되새긴다”고 다짐하며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은 철저히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아이들을 기억하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정부의 다짐은 반드시 지키겠다고 약속드린다. 유가족께 깊은 위로를 전한다.”고 하며 글을 맺었습니다.

세월호 5주기 곳곳 추모행사

단원고가 있는 안산에서는 16일 오후 3시 추모 묵념 사이렌이 1분간 울리며 추모식과 기억식이 거행됐습니다. 전남 진도군 팽목항과 세월호 선체가 거치된 목포신항에도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는데요. 진도에서는 세월호 참사 5주기 희생자 추모식과 함께 국민안전의 날 행사가 열렸습니다. 이밖에도 인천, 제주 등 전국에서 희생자들을 기리는 행사가 하루 종일 이어졌습니다.

보수야권 ‘망언’ 릴레이

이 와중에 자유한국당 차명진 전 의원과 정진석 의원이 세월호 유족을 향해 막말을 퍼부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이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처먹고, 찜 쪄 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며 유가족들을 원색적으로 비난했는데요. 논란이 일자 이 글을 곧 삭제했습니다.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도 16일 SNS에  “세월호 그만 좀 우려먹으라 하세요. 죽은 애들이 불쌍하면 정말 이러면 안 되는 거죠. 이제 징글징글해요.”라고해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 외에도 보수야권에서는 세월호 참사를 정치적으로 이용한다는 ‘망언’들이 이어졌습니다.

정원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