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중천 전격 체포…다음은 김학의?

스토리

‘김학의 수사단’이 17일 아침 윤중천 씨를 전격 체포했습니다. 검찰은 일단 윤 씨에 대해 사기 혐의로 신병을 확보한 뒤 김 전 법무 차관과의 뇌물수수 여부 그리고 성접대 의혹 등을 수사할 방침입니다. 이 사건의 핵심 인물인 윤 씨가 체포됨에 따라 김 전 법무 차관의 소환도 멀지 않은 것으로 예상됩니다.

 

사기 혐의로 체포, 갑자기?

검찰은 윤 씨가 적어도 수억 원대 사기를 친 혐의와, 건축 인허가 문제를 둘러싼 관련 공무원들에게 뇌물을 준 혐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수사단은 그동안 윤 씨 주변 인물들을 광범위하게 조사했는데요. 이 과정에서 윤 씨의 개인비리 혐의를 여러 건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학의 의혹’ 수사는?

윤 씨가 체포됨에 따라 사건의 본질인 김 전 차관의 뇌물수수와 범죄 의혹 등의 수사에도 속도가 붙을 예정인데요. 윤 씨는 검찰의 과거사위 조사에서 김 전 차관에게 뇌물을 줬다고 했다가 말을 바꾼 적도 있습니다. 윤 씨가 어떻게 입을 여느냐가 이번 수사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점쳐집니다.

정원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