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대통령 전용기에 ‘뒤집힌 태극기’

스토리

대통령 전용기에 태극기가 거꾸로 꽂혔다가 바로 잡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중앙아시아 순방을 위해 타고 가려던 비행기였는데요. 출발 직전 정상적으로 걸어서 외국에까지 망신살이 뻗치려는 것은 가까스로 막았습니다. 하지만 이미 언론과 SNS 상에서는 거꾸로 꽂힌 태극기 사진이 나돌며 비웃음거리가 됐습니다. 앞서 외교부가 공식 자리에 구겨진 태극기를 내놓았다가 담당자가 문책을 받기도 했네요.

 

왜 그런 일이?

청와대는 이번 해프닝에 대해 “대통령 환송 행사 전 태극기에 이물질이 묻은 것을 발견한 대한항공 실무자가 새 태극기로 교체하는 과정에서 착오로 거꾸로 걸었다”며 “이를 알고 다시 정상적으로 걸고 이륙했다”고 해명했습니다.

태극기 수난시대?

최근 태극기가 의전과 관련된 자리에서 여러 차례 수난을 겪고 있는데요. 외교부는 지난 4일 한-스페인 외교차관 행사장에 주름이 잘게 잡힌 태극기를 걸어서 ‘얼빠진 외교부’라는 비난을 들었습니다. 지난 10일 한미 정상회담 당시엔 미 의장대가 빛바랜 태극기를 사용해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정원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