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5.18 망언 징계…“솜방망이”

스토리

자유한국당은 19일 윤리위원회를 열어 이른바 ‘5.18 망언’으로 회부된 김진태 의원에 대해 ‘경고’, 김순례 최고위원에게는 ‘당원권 정지 3개월’ 처분을 내렸습니다. 세월호 유가족을 비하한 정진석 의원과 차명진 전 의원에 대해서는 이제부터 징계 절차를 시작하기로 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과 나머지 야당은 망언 의원들에게 면죄부를 주고 있다며 격렬하게 비난했습니다. [su_expand more_text=”Read more” less_text=”Show less” height=”0″ link_color=”#4a4a4a” link_style=”button” link_align=”center”]

‘5.18 망언’ 3인방?

김순례 김진태 이종명 의원 등은 지난 2월 8일 국회에서 열린 개최한 5.18 공청회에서 극우인사 지만원 씨의 강연을 들은 뒤 이른바 ‘5.18 망언’을 한 3인방으로 불리고 있는데요.

  • 김순례 의원은 “종북 좌파들이 지금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집단을 만들어 내면서 우리의 세금을 축내고 있습니다”라고 했고요.
  • 김진태 의원은 지만원 씨가 “광주는 빨갱이들의 성지다. 5.18은 북한군이 개입된 사건이다”라고 발언을 한 것에 대해 “5.18 문제 만큼은 우리 우파가 결코 물러서서는 안 된다”고 발언했습니다.
  • 이종명 의원은 5.18에 대해 “사실에 기초해서 이게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었다는 것을 밝혀내야 합니다”라고 말해 지난 2월 당 윤리위에서 먼저 제명 처분을 받았습니다.
솜방망이 처벌?

윤리위가 조치한 ‘당원권 정지 3개월’이나 ‘경고’는 내년 총선 공천에 아무 영향을 미치지 않아 징계 수위가 상당히 가벼운 편입니다.

“자유망언당으로 당명 바꾸라”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자유망언당으로 당명을 바꾸라”라고 비난했고요. 민주평화당 최경환 의원은 “자유한국당은 5.18 망언 의원들을 국회에서 제명하라는 국민적 요구를 무시하고 오히려 망언 의원들에게 면죄부를 주었다”고 비판했습니다.

정원호 기자 jeongwo3@clipbod.com[/su_exp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