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형 집행정지 불허…“수감 생활 가능”

스토리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형 집행정지 신청이 불허됐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25일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형 집행정지 심의위원회를 열었지만 건강상태가 수감생활이 불가능한 수준이 아니라고 결론을 내린 겁니다. 앞서 박 전 대통령 측은 미결수에서 기결수로 신분이 바뀐 17일 디스크 증세 등으로 칼로 살을 베는 듯한 통증을 겪고 있다며 형 집행정지를 신청했었습니다.

의사출신 검사 등 현장 조사

검찰은 22일 서울구치소를 방문해 박 전 대통령의 건강상태를 확인하는 절차를 진행했습니다. 현장 조사에는 공판 담당 검사와 의사 면허가 있는 검사, 여성 수사관과 구치소 의무관 등이 참여했습니다. 의사 출신 검사는 어느 부위가 어떻게 불편한지 물어봤고, 박 전 대통령은 허리 상태 등을 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조사에는 박 전 대통령의 변호인인 유영하 변호사가 함께 했습니다.

25일 열린 심의위원회에서는 현장 조사를 다녀온 검사 등 7명이 참여해 진료 기록과 현장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찬반투표를 벌였고요. 박 전 대통령이 수형 생활이 불가능한 건강 상태가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한국당 의원 70명 청원서

자유한국당 의원 67명 등 국회의원 70명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형 집행정지 청원서를 전날 검찰에 제출했는데요. 홍 의원은 청원서에 “나치 당시 아우슈비츠를 묵인했던 편견이나 박 전 대통령을 향한 폭력을 묵인하고 있는 대한민국 현실이나 한 치도 다를 바 없다”고 주장하며 형집행정지를 요청했습니다.

정원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