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6 News Topic In USA

1. 트럼프, 돌연 중국에 ‘관세 인상’ 위협

스토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이 또 중국에 관세 인상을 위협하고 나섰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 시각 5일 트위터를 통해 “지난 10개월간 중국은 500억 달러어치의 하이테크(제품)에 25%, 2000억 달러어치의 다른 상품에 10% 관세를 미국에 지불해왔다”며 “금요일(10일)에는 10%가 25%로 오를 것”이라고 밝혔는데요. 그러면서 또 “중국이 우리에게 보내는 3250억 달러의 추가 상품에 대해서는 세금이 부과되지 않았지만, 곧 25%가 부과될 것”이라며 추가 관세 부과까지 압박했습니다.

미중 무역협상, 타결 앞둔 것 아니었나?

트럼프 대통령의 갑작스운 관세 인상 위협은 미중 무역협상 타결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나왔는데요.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이끄는 미국 무역대표단은 지난주 베이징을 방문해 중국 측과 협상을 진행한 한 바 있습니다. 다가오는 8일부터는 류허 중국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대표단이 워싱턴DC를 방문해 고위급 협상을 이어갈 예정이었습니다. 미국 언론은 이르면 10일 양측의 협상이 타결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그런데 트럼프는 왜?

트럼프 대통령은 돌연 중국에 관세 인상을 압박하게 된 이유로 “중국과의 무역협상이 계속돼 왔지만, 그들이 재협상을 시도하면서 너무 느려졌다”며 “이것은 안 된다!”라고 자신의 트위터에 썼는데요. 블룸버그통신은 중국 측이 최근 기존에 합의했던 기술이전 강요 문제 등 여러 핵심사안에 대해 입장을 번복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이런 와중 트럼프 대통령이 ‘깜짝’ 초강수를 둬 최종 협상을 미국 측에 유리하게 마무리 지으려 한다는 분석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일에도 중국과의 협상이 타결되지 않아도 관세를 통해 중국으로부터 수십억 달러를 벌어들이고 있으니 괜찮다는 식의 발언을 했습니다.

중국 반응은 어때?

중국 측은 트럼프 대통령의 도발에 크게 반발하며 오는 8일 열릴 예정이었던 고위급 무역협상 보이콧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 중국 고위급 관료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에 매우 놀랐다며 이렇게 전했는데요. 소식통은 협상 진행 여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중국은 머리에 총구가 겨눠진 상태에서 협상하진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만약 양측이 막판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협상 타결에 실패하면 휴전 상태였던 미중 무역전쟁이 재개될 가능성이 커 세계 경제에도 적잖은 타격이 우려됩니다.

2. 美 4월 실업률 3.6% … 50년만에 최저

스토리

지난달 미국의 실업률이 약 반세기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미국 노동부는 현지 시각 3일 지난 4월의 고용지표를 발표했는데요. 4월 실업률은 3.6%로, 시장 전망치(3.8%)를 크게 밑돌았을 뿐만 아니라 1969년 12월의 3.5% 이후 약 50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추가로 4월 비농업 일자리는 26만3000개 증가해 전달(18만9000개 증가)은 물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전망치(19만개 증가)를 크게 웃돌았는데요. 이로써 미국의 비농업 일자리는 2010년 10월 이후 103개월째 증가세를 이어가게 됐습니다.

4월 고용지표, 자세히 살펴보면…

4월 비농업 일자리는 대부분 분야에서 증가세를 보였는데요. 세부적으로는 전문직·비즈니스 서비스 분야에서 7만6000개, 건설 분야에서 3만3000개, 헬스케어 분야에서 2만7000개, 금융 분야에서 1만2000개, 제조업 분야에서 4000개 일자리가 생겼습니다. 또 이번 발표에서 2월과 3월의 비농업 일자리 증가수가 다소 조정됐는데요. 2월과 3월 비농업 일자리는 애초 3만3000개, 19만6000개 증가로 집계됐지만, 각각 5만6000개, 18만9000개 증가로 조정됐습니다. 따라서 2~3월 일자리는 애당초 집계보다 1만6000개 늘었습니다.

고용지표 호조, 좋은 소식만은 아니라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번 발표에 “일자리, 일자리, 일자리”라고 트윗하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는데요. 일각에서는 4월 실업률이 50년 만의 최저치를 기록한 것이 좋은 소식만은 아니라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실업률 하락 원인으로 신규 일자리가 늘어난 것도 있지만, 경제활동에 참여하는 노동 인력이 49만명 줄어든 것도 작용했기 때문입니다. 4월 경제활동 참가율은 63%에서 62.8%로 감소했는데요. 마켓워치는 “좋지 않은 이유로 실업률이 하락했다”며 “베이비부머 세대의 급격한 은퇴나 연초 제기됐던 경기둔화 우려가 일부 구직자들이 구직활동을 단념하도록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경제고문을 지냈던 제러드 번스타인도 “실업률 하락은 노동시장 참여율 하락 때문인 만큼, 흥분할 필요가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금리 인하는 물 건너간 건가?

4월 고용호조로 금리인하는 물 건너갔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론 템플 라자드애셋매니지먼트 미국주식본부장은 “이 정도 일자리 증가폭과 실업률이면 미국 경제엔 더 이상의 경기부양책이 필요 없는 게 분명하다”며 “이번 고용지표는 연준이 금리를 내리지 않고 버티 강력한 명분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반면, 블룸버그통신은 “임금 상승률이 제자리걸음해 월가에서는 연준이 어쩔 수 없이 금리를 인하하게 될 것이라 추측하기도 한다”고 지적했는데요. 4월 시간당 평균 임금이 0.06달러 오른 27.77달러를 기록, 전달보다 고작 0.2% 오르고 전년동기보다 3.2% 올라 시장 예상치(3.3%)에 못 미친 겁니다. 한편 연준은 지난 1일 기준금리를 동결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3. 비욘드미트, 상장 첫날부터 ‘대박’

스토리

미국의 식물성 고기 제조사 ‘비욘드미트(Beyond Meat)’가 현지 시각 2일 뉴욕증시에서 화려한 데뷔를 마쳤습니다. 비욘드미트는 나스닥 상장 첫날인 이날 주가가 72달러까지 올랐다가 공모가(25달러)보다 40.75달러 높은 65.75달러에 거래를 마쳤는데요. 주가 상승률은 163%로, 공모가의 3배 가까이 뛰어올랐습니다. 비욘드미트는 시간 외 거래에서도 70달러 안팎까지 상승세를 이어갔는데요. 이로써 비욘드미트의 시가총액은 37억7600만달러를 기록했습니다.

비욘드미트는 어떤 기업?

미국 캘리포니아에 본사를 둔 비욘드미트는 채식주의자를 위한 식물성 육류 대체품을 만드는 기업으로, 2009년 설립됐는데요. 맛이나 식감이 실제 소고기 패티와 유사한 식물성 고기 패티 ‘비욘드 버거’로 유명세를 탔습니다. 비욘드미트는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창업자인 빌 게이츠와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등 유명인들의 투자를 받기도 했습니다. 현재 유명 음식 체인점인 TGI 프라이데이와 칼스 주니어 등도 비욘드미트 제품을 사용하고 있는데요. 덕분에 비욘드미트는 지난해 매출 8790만 달러와 순손실 2990만 달러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습니다.

‘2019년 가장 화려한 증시 데뷔’

포춘지는 비욘드미트의 나스닥 데뷔를 2019년 가장 화려한 증시 데뷔라 불렀는데요. 그도 그럴 것이, 2019년 미국 기업공개(IPO) 시장에서 비욘드미트 다음으로 성공적인 데뷔를 맛본 실크로드메디컬은 상장 첫날 비욘드미트의 절반가량에 불과한 81% 주가 상승률을 기록했습니다. 포춘지는 또 비욘드미트가 2008년 금융 위기 이후 상장을 통해 2억 달러 이상을 조달한 미국 기업 중 가장 성공적인 데뷔를 치렀다고 보도했는데요. CNBC는 “전통적인 식품기업의 기업가치는 통상 매출의 2배 안팎”이라며 첫날 시가총액이 매출의 43배에 달한 비욘드미트가 “투자자들에게 식품기업이 아닌 실리콘밸리 스타트업으로 평가받고 있다는 의미”라고 분석했습니다.

비결은 뭘까?

비욘드미트가 이처럼 성공적인 증시 데뷔를 마칠 수 있던 것은 건강, 동물권, 그리고 환경에 대한 의식이 높아지면서 채식과 육류 대체품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입니다. 실제로 닐슨컴퍼니에 따르면, 육류 대체품의 슈퍼마켓 매출은 지난해 8억7800만 달러로 19.2% 늘었는데요. 시장조사기관 유로모니터는 글로벌 대체 육류 시장이 2023년까지 22% 성장해 229억 달러가 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김시연 객원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