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무역협상 10일 담판…잘 될까?

스토리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미중〮 무역협상의 더딘 진행에 불만을 터뜨리며 추가로 관세를 올리겠다고 으름장을 놨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에서 “중국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10일부터 25% 올라갈 것”이라고 한 데 이어 무역대표부(USTR)도 맞장구를 치며 중국을 위협했는데요. 9일 워싱턴에서 열릴 무역협상은 예정대로 진행될 전망입니다. 중국 협상단 대표로 류허 부총리도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트럼프의 막판 압박

미중〮 무역협상 담판 일인 10일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0개월 동안 중국은 500억 달러 첨단 제품에 대해 관세 25%를,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는 10%를 내고 있는데, 10일부터는 10%가 25%로 올라갈 것”이라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고요. 또 “중국이 우리에게 보내는 3250억 달러의 제품에 대해서는 세금이 부과되지 않았지만, 곧 25%가 부과될 것”이라며 추가 관세 부과까지 언급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중국과 협상이 계속되고 있지만, 재협상을 시도하면서 너무 느려졌다. 안 된다”고 불만을 나타냈는데요. 이번 발언은 협상 막바지에 이르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을 압박해 더 많은 것을 얻어내려는 특유의 전략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평가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中, 예정대로 무역협상 진행

트럼프 행정부의 갑작스러운 추가 관세 부과 위협 속에서 중국 고위급 대표단이 예정대로 미국을 방문해 무역협상에 나섭니다. 7일 중국 상무부 공식 사이트를 통해 미중〮 전면적 협상을 위해 중국 측 대표로 류허 부총리가 9~10일 미국을 방문해 미국과 11차 고위급 무역협상을 벌인다고 밝혔고요. 중국 측은 그 외 사안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美 소비자 부담만 커지나?

고율 관세나 추가 관세 부과 때 포함되는 관세는 결국 미국 소비자들에게 부담으로 돌아갈 가능성이 큰데요. 이를 염두에 둔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에 지급되는 관세는 제품 비용에 영향을 미치지 않고 중국이 떠안는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추가 관세 부과는 수입품 가격 인상으로 소비자들이 직접적인 타격받기 때문에 트럼프의 발언은 ‘엄포용’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韓, “크게 불안할 상황 아냐”

한국이 수출하는 물품 가운데 중국을 거쳐 미국으로 향하는 것이 많아 국내 기업들도 미중〮 무역분쟁으로 인한 불확실성으로 어려움을 토로하고 있는데요.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7일 금융경〮제상황 점검회의에서 “미중〮 무역분쟁의 불확실성이 재부각 됐으나 현재 무역협상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크게 불안해할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정원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