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새 무기, 얼굴 인식 AI 스피커

스토리

구글이 사용자의 얼굴을 인식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스피커 ‘네스트 허브 맥스’를 7일(현지시간) 2019 구글 I/O(연례 개발자 회의)에서 공개했습니다. 기존 AI 스피커 ‘구글 홈허브’에 스마트 카메라를 장착한 건데요. 카메라가 사용자를 구별해 개인별로 입력한 정보를 이야기해주는 게 가능해졌습니다. 가격은 229달러(26만 7천 원)로, 올 여름 12나라에서 공개될 예정입니다. 이날 회의에는 전세계에서 약 7천 명의 개발자가 참가했는데요. 구글이 어떤 기술들을 공개했는지 함께 살펴볼까요?

네스트 허브 맥스 뭔데?

구글의 화면이 달려 있는 AI 스피커 ‘구글 홈허브’에 보안 카메라 ‘네스트 캠’이 장착됐습니다. 네스트는 화재경보기와 스마트 온도계 등을 만드는 기업으로, 구글이 ‘스마트 홈 서비스’를 위해 인수했어요. 네스트 허브 맥스는 가정용 CCTV인 네스트캠 장착, 커진 스크린 크기, 향상된 음성인식 기능, 걸어 다니면서 영상 통화가 가능해지는 등 다양한 기능이 추가·향상됐는데요.

  • 페이스 매칭 기능: JBL, 레노버 그룹과 기술적으로 협업해 사용자의 얼굴을 인식해 그 날의 일정이나 할일 등 을 알려줍니다.
  • 프라이버시 컨트롤: ‘인코크니토’라는 프라이버스 컨트롤 프로그램으로, 사용자가 구글 맵을 통해 찾아보거나 방문한 장소에 대한 기록을 남기지 않도록 했는데요. 제3자가 구글 온라인 기록에 접근하는 것 자체를 막겠다는 겁니다.
프라이버시? 광고로 돈 버는 구글이?

새로운 AI 스피커를 공개하면서 구글 최고경영자(CEO)인 순다르 피차이는 구글이 개인정보 보호에 힘쓰고 있음을 강조했는데요. 워싱턴포스트는 1달러 중 90센트, 그러니까 수익의 90%를 광고로 벌어들이는 수입 구조를 가진 구글이 세계 최고의 광고 판매처라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구글이 프라이버시를 보호하겠다고 했지만, 정보를 어떻게 수집하고 사용하는지 구조를 살펴봐야 한다는 겁니다.

다른 기술들은 뭐가 있나···

기존에 음성을 인식하고 분석하는 데만 100GB 수준의 컴퓨팅 자원이 필요했던 구글 AI의 비서인 ‘AI 어시스턴트’는  0.5GB의 처리용량만으로 구동할 수 있게 개선됐고요. 안드로이드 OS의 새로운 버전인 안드로이드 Q도 공개됐는데, 인터넷에 연결되지 않은 상태에서도 AI 기능을 활용할 수 있습니다. 삼성과 애플의 프리미엄폰에 맞 설 중저가 스마트폰 픽셀 3a도 관심이 높았습니다.

> 더 많은 기술 자세히!

이유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