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억이나 벌고도… ‘탈세 유튜버’ 7명 적발

국내 유튜버 누가 얼마나 버나

지난 1년간 엄청난 돈을 벌면서도 세금을 내지 않은 유튜버 들이 대거 국세청에 적발됐는데요. 더불어민주당 김정우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유튜버 7명이 모두 45억원의 돈을 벌고도 광고수입금액을 한 푼도 내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국세청은 이들에게 10억원의 세금을 내라고 부과했고요. 일부 유튜버들의 사례이긴 하지만, 고소득 유튜버의 소득과 탈세 규모가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현재 구글코리아가 밝힌 바에 따르면 유튜브 채널 구독자가 10만 명 이상인 곳이 2015년 367개에서 2017년에는 1275개로 4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그러나 해외에서 돈이 들어오는데다 신종사업에 대한 과세 방법이 이를 따라 가지 못해 세금은 그만큼 걷지 못하고 있다는 겁니다.


어떻게 탈세? : 국내 유튜버 수입은 주로 싱가포르에 있는 구글아시아지사로부터 송금이 되고 있는데요. 이에 대한 과세는 두가지로 나뉘어집니다. 1) MCN (유튜버 관리 지원 기업) 소속 유튜버는 원천징수 하고 있고 2) 개인 유튜버는 신고하는 액수에 따라 세금을 매기고 있습니다. 그런데 개인 유튜버들이 신고하지 않으면 파악하기 어렵다는 겁니다.


1만달러 넘어야 체크 : 국세청은 해외로부터 연간 1만달러가 넘는 외환을 받은 사람들을 한국은행에서 수집해 이들을 역추적하는 방법으로 탈세를 적발했습니다. 그러나 유튜버가 소득을 제3자 명의로 분산시킨다면 이 또한 구멍이 생길 수 밖에 없다는 지적이 여전히 나오고 있어요.

좀더 시간이 있다면 …

구글의 수익지급은 ?  : 구글은 유튜브 채널의 광고 수익을 직접 유튜버에게 전달합니다. 구글의 광고 프로그램인 애드센스에 자신의 채널을 연결하고 주소와 계좌 등 개인정보를 등록하면 광고료가 지급됩니다.

구글에 따르면 유튜버들의 연간 수입은 CPM(1000회 노출당 비용 책정방식)의 가장 낮은 값 025달러, 가장 높은 값 4달러에 채널당 하루 시청횟수(view)를 곱해 하루 수익을 산정합니다. 복잡한데요. 유튜버들 사이에서는 시청횟수 view 당 1원 정도로 계산하면 된다는 말이 정설처럼 돌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확한 수익 산출은 구글만이 안다고 하네요.


구글의 세금 정책 : “조세법을 파악해 준수하는 것은 게시자의 책임이며 구글은 새금 관련 조언을 제공하지 않는다”라고 안내하고 있습니다. 세금을 내는 것은 유튜버가 알아서 하라는 것이지요.

심지어 에드센스계정에 이름과 통장만 일치하면 되기 때문에 수입금을 여러 계좌나 다른 사람 계좌로도 받는 것이 가능하게 되어 있습니다. 사실상 탈세를 방치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까닭입니다.


국내 아프리카 TV는 ? : 개인 방송업자 BJ 들이 벌어들인 별풍선(사이버 머니) 소득에 자동으로 3.3%의 세율을 적용해 원천징수 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탈세 문제가 생기지 않는 겁니다.


국내 유튜버 수입 1위는? : 포브스코리아에 따르면 6살짜리 이보람양의 ‘보람튜브 토이 리뷰’가 연간소득 (2018년 8월1일부터 2019년 7월31일) 무려 47억 6000만원을 벌어서 1등을 차지했습니다 그런데 보람튜브는 3개의 채널을 운영 중인데 미국 기반의 ‘브람튜브 브이로그’ 등 까지 포함하면 216억원이 넘는 돈을 벌었다고 합니다. 최근 100억원이 넘는 강남 빌딩을 사서 화제가 되기도 했지요.



30위권 까지는 : 10위안에 어린이 콘텐츠가 6개나 대거 올랐습니다. ‘마슈토이’ ‘두두팝토이’등인데 엄마들이 아이들의 집중을 요하는 상황에서 쉽게 이용하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2위는 K팝 시장의 성장세에 힘입어 안무가 리아 킴이 운영하는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어’로 구독자수가 1675만명이나 되고 수입은 39억원 정도 됩니다. 이 밖에 먹방, 일상생활을 공개하는 브이로그 (비디오 + 블로그) 등이 상위에 올랐고, 외국인으로서는 한국음식 등을 소개하는 ‘영국남자’의 조쉬가  8억원의 돈을 벌어 29위를 차지했습니다.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