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광군제 쇼핑기록 또 깼다.

스토리

11월 11일 (쌍 11) 중국 광군제의 판매 기록이 또 깨졌는데요. 11일 0시 행사가 시작되어 100억위안(1조6천억원)의 물건을 파는 데 불과 2분5초가 걸렸습니다. 작년의 3분1초 기록을 1분 가까이 앞당겼어요. 1천억위안(16조 2천억원)을 돌파하는 데는 1시간 47분이 걸렸고요. 중국 국내와 해외 구매자들이 알리바바의 T몰(톈마오)을 포함한 여러 사이트에서 말 그대로 구름같이 몰려 들어 물건을 싹쓸어 해가는 것이지요.

광군제가 뭐길래

중국 알리바바그룹이 매년 여는 할인 이벤트입니다. ‘광군’이란 뜻은 짝이 없는 ‘솔로’라는 뜻이니까 광군제는 ‘솔로의 날’로 해석이 되겠네요. 11월 11일은 1자가 나란히 있는 모양이잖아요. 이게 솔로들을 뜻한다는 것이지요. 이런 날을 절묘하게 마케팅으로 이용해 알리바바는 엄청난 장사를 하고 있는 것입니다. 벌써 10년이 되었는데 지금은 JD닷컴(징동) 등 라이벌 업체도 참여해 온라인과 오프라인 모두 대규모 할인 행사를 벌입니다.

왜 이렇게 판매가 어마어마 할까

① 광군제에서 판매하는 제품의 양과 할인 폭이 일단 엄청난데요. 올해에는 아디다스를 비롯한 6만개가 넘는 해외 브랜드와 중국 브랜드가 참여했고요. 할인 폭도 50% 넘는 품목이 수두룩하다고 합니다.

휴대 전화 등 모바일 플랫폼을 통한 판매가 일반화 되었고요

미국이나 영국 등에서 중국의 결제수단인 알리페이 등의 활용되기 시작했고 이에 따라 광군제에서의 물건 구매가 쉬워졌다는 것이죠.

올해 가장 인기가 많은 브랜드는 모바일폰으로 유명한 샤오미와 애플 그리고 헤어드라이어로 유명한 다이슨이라고 알리바바 측은 밝혔는데요. 올해 판매 예상액은 36조원이라고 하는 데 이 액수는 미국의 최대 할인 행사인 블랙프라이데이와 사이버데이의 거래액을 합친 거보다도 훨씬 많다고 합니다.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