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력을 나누자고… 김정은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에게 국정운영의 권한 일부를 넘겼다.” 국가정보원이 20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보고한 내용입니다. 특히 국정원은 ‘위임통치’라는 단어를 썼는데요. 그 바람에 김 위원장에게 무슨 일이 있는 것 아니냐는 억측들이 나돌기도 했어요. 국정원은 서둘러 김 위원장은 건강상 아무런 문제가 없으며 여전히 절대 권력을 갖고 있다고 해명했어요. 그러나 북한에서 최고지도자가 다른 사람과 권력을 나눈다는 것은 처음 있는 일인데, 과연 북한에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 걸까요?

✔️ 키워드: 북한, 2인자 김여정, 김정은 건강

김여정은 2인자

국정원은 김여정이 대남・대미 전략을 이끌면서 국정 전반에 관여하는 것으로 전했어요. “부분적으로 총괄 업무를 하고 있지만, 결정권은 갖고 있지 않다”고 했고요. 당과 군의 보고를 김여정이 중간에서 취합해 김 위원장에게 알리고, 그의 지시를 각 기관에 내려보내는 역할이라는 겁니다. 정보위 하태경 의원은 “후계자로 결정한 것은 아니지만 김여정이 사실상 북한의 2인자”라면서 “과거보다 조금씩 권한을 이양한 것”이라고 말했어요. 김여정은 지난 6월 대북 전단 문제로 남한을 맹비난하며 개성에 있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를 주도했어요.

경제・군사 권력도 나눠

국정원은 경제와 군사 분야에서도 부분적으로 권력이 나뉘었다고 밝혔는데요. 경제 분야를 박봉주 국무위원 부위원장과 김덕훈 내각 총리에게 맡겼고요. 군사 분야는 최부일 당 군정지도부 부장과 리병철 당 군사위 부위원장이 담당하도록 했습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북한은 수령에게 권력이 집중돼 있고 2인자 지위도 혈육인 김여정에게만 허락되는 전형적인 왕조”라면서 “권력 이양은 어디까지나 형식에 그칠 뿐”이라고 풀이했어요.

다시 건강 이상설

국정원은 이번 김 위원장의 권력을 부분적으로 나눈 것이 9년 동안 쌓인 ‘통치 스트레스’를 줄이고 정책이 실패했을 때 돌아올 책임을 분산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북한의 정치 체제상 이례적인 권력 분산은 김 위원장의 건강에 문제가 생긴 것이라는 의혹들이 난무해요. 일부 인사는 “김 위원장이 의식불명 ‘코마’ 상태에 빠진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어요. 국정원은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최근 아주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며 부인했죠.

가족력이 문제?

올해 36살의 김 위원장은 할아버지와 아버지로부터 받은 심근경색의 가족력이 있어요. 키 170cm 안팍에 몸무게 130kg이 넘는 고도 비만의 김 위원장은 심혈관질환을 앓을 가능성도 크고요. 실제로 걸으면서 숨을 헐떡거리는 모습이 잡히기도 했어요. 게다가 심각한 골초이며 술을 많이 마시는 것으로 알려졌죠. 지난 4월 할아버지 김일성 생일인 태양절 행사에 나타나지 않아 ‘김정은 건강 이상설’에 ‘사망설’까지 돌기도 했습니다.

경제 실패도 인정

노동 신문은 “지난 19일 노동당 전원 회의에서 국가 경제 목표들이 심히 미진되고 인민 생활이 향상되지도 못하는 결과를 빚었다는 결론을 내렸다”라고 보도했는데요. 스스로 방송과 신문에 정책 실패를 언급한 것도 이례적인 일이에요. 북한은 내년 1월 8차 당대회를 열어 ‘새로운 국가 경제발전 5개년’ 계획을 세울 거라고 발표했어요.

북한은 지금 위기

미국과의 핵 협상이 결렬되면서 계속되는 대북 제재로 인해 북한의 외화 잔고가 바닥을 드러내고 있어요. 또 지난 7월부터 코로나 19가 크게 확산하면서 방역에도 심각한 위기를 맞고 있어요. 거기에다 최근 장마로 심각한 비 피해까지 보았습니다. 지난 2016년의 극심했던 수해보다 이번이 더 심하다는 말도 전해져요. 이런 가운데의 권력 이양 문제가 나오니 더 말이 많을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김영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