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미세먼지 3분의 1은 중국산… “역시나”

우리나라 자체 발생은 절반 

뿌연 하늘. 미세먼지로 가득한 회색 빛 거리를 보고 있자면 속이 답답해지죠. 해결책까지는 아니지만 적어도 그 원인이 무엇인지가 밝혀졌습니다. 한국과 중국 그리고 일본의 3나라 연구팀이 2000년부터 2017년까지 ‘장거리 이동 대기오염물질’을 공동 연구한 결과가 처음으로 공개됐습니다.

우리나라의 경우는 초미세먼지의 32%가 중국에서 날아온 것으로 밝혀졌네요. 합리적인 의심이 과학적으로 확인된 것이죠. 51%는 국내에서 발생한 것으로 드러나 절반 이상의 책임은 우리에게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요.

일본의 초미세먼지가 우리나라에 미친 영향은 2%로 미미합니다. 나머지 초미세먼지 15% 정도는 이번 연구대상에서 빠진 러시아나 몽골에서 날아온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다만 이번 연구 결과가 초미세먼지가 가장 극심한 2월과 3월의 중국발 비중이 빠져 아쉽다는 평도 나왔습니다. 3분의 1보다는 훨씬 비율이 높을 것이라는 거지요. 70%는 된다는 말도 나옵니다.
 

 
중국 91%가 자체 발생 :  한국(서울 대전 부산), 중국(베이징 톈진 상하이 칭다오 선양 다롄), 일본(도쿄 오사카 후쿠오카)의 주요 도시의 연평균 농도를 분석했습니다. 초미세먼지 발생원인을 살펴보니 중국은 91%가 국내, 2%가 한국, 1%가 일본의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고, 일본의 경우 55%가 자체 발생, 한국 영향 8%, 중국 영향이 25%로 조사됐습니다. 한국과 일본은 절반 정도가 자체 발생, 중국은 사실상 대부분이 자기 탓으로 보면 됩니다.

 
미세먼지 해마다 감소 : 연구가 시작된 2000년부터 미세먼지(PM10) , 초미세먼지 (PM2.5), 황산화물(SO2), 질소산화물(NO2) 농도가 모두 각국의 노력으로 꾸준히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습니다. 특히 2015년 대비 2017년의 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는 한국이 12%, 중국이 22%, 일본이 12% 정도 줄었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해 공개할 예정이었으나 중국의 반발로 연기됐습니다. 다행히 오는 23일 일본에서 열리는 한중일 환경장관 회의 전에 보고서를 발간하기로 합의해서 빛을 본 것입니다.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장은 “한중일 합작 최초의 보고서인 이번 연구 결과는 미세먼지 등 동북아 대기질서 개선을 위한 국가간의 귀중한 과학적 기초자료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좀 더 시간이 있다면…

미세먼지: 먼지는 대기 중에 떠다니는 입자를 말합니다. 주로 석탄과 석유 등의 화석연료를 태울 때, 그리고 공장이나 자동차 등의 배출가스에서 많이 발생합니다.

입자의 크기에 따라 총먼지(일반먼지)와 지름이 10μm보다 작은 미세먼지(PM10) 그리고  지름이 2.5μm보다 작은 초미세먼지(PM2.5)로 나뉩니다.

*** PM, Particulate Matter

1) 미세먼지는 황산염 질산염 암모니아 등의 이온 성분과 금속화합물 탄소화합물 등 유해 물질로 되어 있는데 사람의 폐포까지 깊숙히 침투해 각종 호흡기 질환을 일으킵니다.

 
2) 초미세먼지는 미세먼지의 4분의1 크기로 매우 작아 사람 눈에는 거의 보이지 않습니다. 기도에서도 걸러지지 않고 대부분 폐포까지 바로 침투해 심장질환과 호흡기질환을 일으키는데 짧은 시간만 노출되어도 인체에 심각한 영향을 미칩니다.


노인에 치명적 : 초미세먼지는 연령을 가리지 않고 모두에게 다 위험하지만 특히 65세이상 노인에게는 치명적이라고 서울연구원이 보고서를 통해 밝혔습니다. 초미세먼지가 원인이 돼 허혈성 심장질환, 뇌혈관 질환 등으로 숨진 노인은 서울에서만 2015년 1162명에서 2030년 2000명까지 83%나 늘어날 것이라고 예측했는데요. 단 2015년의 대기 오염이 유지되고 있다는 조건을 상정한 것입니다. 공기가 좋아지면 이 수치도 줄어들겠지요.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