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과 야후재팬은 왜 손을 잡을까

일본 결제시장 장악이 핵심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 라인과 일본 야후재팬의 운영사 Z홀딩스가 회사를 합칩니다. 네이버는 18일 “두 회사 간의 경영통합을 위한 기본 합의서를 체결하기로 결정했고, 다음 달 중으로 본 계약이 체결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라인은 일본시장에서 ‘국민메신저’, 야후재팬은 ‘검색강자’로 불립니다. 두 회사가 합쳐지면 이용자 수가 1억 명을 넘어 검색과 결제, 온라인 상거래, 메신저 등을 포괄적으로 다루는 일본 최대의 인터넷 플랫폼이 생기게 됩니다.

한국과 일본 최대 인터넷 기업이 손을 잡고 구글과 텐센트 등 미국과 중국의 온라인 강자들과도 맞서볼 만한 한일합작 IT 기업을 탄생시켰다는 의미가 있습니다.

 
50:50 지분 : 먼저 라인을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50:50 지분을 가진 합작회사로 만듭니다. 그 합작회사는 Z홀딩스를 지배하는 주주가 됩니다. 이어 Z홀딩스는 통합지주회사로서 산하에 라인운영회사와 야후주식회사를 지분 100%의 자회사로 두게 됩니다.

 
현재 네이버는 라인 주식의 70%를, 소프트뱅크는 야후 주식의 40%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주식의 교환 등 구체적인 협의와 절차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핵심은 결제 시장 : 이용자수가 5천만 명인 야후재팬은 검색포탈시장을 바탕으로 결제서비스 ‘페이페이’로 사업을 확장해 왔습니다. 라인도 8천만 명의 메신저 이용자를 기반으로 모바일 결제 ‘라인 페이’에 도전했습니다. ‘페이페이’와 ‘라인페이’가 모바일 결제 1위와 2위의 경쟁관계로 출혈 양상을 보이는 구도가 되자, 두 회사는 규모의 경제를 만들기 위해 손을 잡는 ‘적과의 동침’을 택한 것입니다.

 
일본 IT 지각변동 : 2018년도 Z홀딩스 매출은 9547억 엔(10조 2718억 원), 라인은 2071억 엔(2조 2297억 원)으로 두 회사가 합치면 현재 업계 1위 라쿠텐을 제치고 일본 인터넷 기업 1위에 오르게 됩니다.

 
글로벌 기업 발판 : 전문가들은 라인이 일본에서 플랫폼 영향력은 크지만 글로벌 기업으로 가는데 한계가 있었는데, 막대한 자본력과 글로벌 투자 노하우를 가지고 있는 소프트뱅크와의 합작은 그 벽을 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진단했습니다.

소프트뱅크 입장에서도 메신저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라인과의 합작으로 인터넷 사업 전체의 수준을 끌어 올리려는 의도가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좀 더 시간이 있다면…

이해진과 손정의 : 네이버 이해진 GIO는 국내 인터넷과 게임시장에서 굴지의 기업을 일으킨 자수성가형 창업자입니다. 소프트뱅크 손정의 회장도 재일교포 3세로 대표적인 입지전적인 인물입니다. 두 창업자는 이런 공통점과 공감대를 갖고 그동안 수많은 사업에서 협력을 이뤄왔습니다.

<이해진GIO와 손정의 회장>

라인은 지난해 알뜰폰 사업을 하는 라인모바일의 지분 51%를 매각해 소프트뱅크에 경영권을 넘겼습니다. 또 두 사람은 지난해 네이버 스노우 중국법인 스노우차이나에 5천만 달러를 공동투자하기도 했습니다.

이 GIO는 네이버 산하에 네이버랩스를 운영하면서 손 회장이 비전펀드로 가장 중요시 하는 인공지능 AI분야에 집중 투자하고 있습니다.  두 사람의 비슷한 관심분야와 그 동안의 꾸준한 사업상 밀월관계가 결국 한일 양국의 최대 IT 법인의 탄생으로 정점을 찍었습니다.

 
이해진과 라인 : 일본시장 진출은 이해진 GIO의 숙원이었습니다. 2000년 ‘네이버재팬’을 설립하고 끊임없이 일본 시장을 두드려 왔지만 일본 최대 검색엔진 야후재팬의 벽에 막혀 번번히 실패했습니다.
 
그런데 2011년 출시한 모바일 메신저 라인이 성공함으로써 일본시장을 열었습니다.라인은 특히 2011년 3월 동일본 대지진 때 가족들과 연락을 취하는 수단으로 이용되면서 획기적으로 사용자가 늘었습니다.

현재 라인은 일본에서만 8천만 명. 전세계적으로 120여 개나라에서 6억 명이 넘는 사람들이 사용하면서 네이버의 해외시장 진출에 발판이 되고 있습니다.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