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중계된 실탄 발사… 홍콩은 전쟁

20대  1명 생명 위독 

11일 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현장에서 경찰이 쏜 총에 맞아 2명이 쓰러졌습니다.  이 가운데 1명은 생명이 위독합니다.  홍콩 경찰이 시위대를 향해 총을 쏜 것은 벌써 3번째인데,  특히 이번에는 시위대가 경찰에 위해를 가하려는 긴박한 상황이 아니어서 비난은 더욱 거셉니다.  

시위대는 경찰을 향해 ‘살인자’라고 외치고 있으며, 경찰은 이에 맞서 최루탄과 최루 스프레이를 쏘며 해산에 나섰습니다.  홍콩 전체가 총파업(罷工)과  동맹휴학(罷課) 그리고 상점 폐업인 철시(罷市)를 하는 이른바 ‘3파(罷) 투쟁’ 에 들어간 가운데, 경찰의 실탄 사격까지 이어지면서 홍콩은 사실상 ‘준전시 상태’에 빠졌습니다.

페이스북 생중계 : 이날 실탄 사격 모습은 생생히 페이스북으로 중계가 됐습니다. 한 교통경찰이 도로 위에서 한 시위자와 몸싸움을 벌이다가, 다른 시위자가 다가오자 실탄을 발사했습니다. 총을 맞은 시위자는 각목이나 기타 무기가 될 만한 것을 갖고 있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총탄을 맞고 쓰러진 시위자를 제압하는 과정에 또 다른 2명이 다가오자, 이들을 향해서도 실탄 2발을  쐈습니다. 이 중 또 한 명이 총을 맞고 쓰러졌습니다.

1명은 생명 위독 :  총을 맞은 21살 남성은 오른쪽 신장과 간 부근에 총알이 박혔습니다. 총알 적출 수술도 하기 어려워 생명이 위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총을 맞은 또 한 사람은 생명에 지장이 없습니다.

차오츠록 추모 날 : 11일 시위는 차오츠록씨를 추모하는 집회였습니다. 지난 4일 시위 도중 경찰을 피해 달아나다가 건물 3층에서 2층으로 떨어진 홍콩과기대 2학년 차오츠록씨는 머리를 심하게 다쳐 두차례의 큰 수술을 받았으나 결국 8일 숨졌습니다.

홍콩은 전쟁터 :  총파업, 동맹휴학, 상점 철시등 3파 투쟁에 들어간 가운데 ,홍콩의 사실상 전 지역에서 시위가 벌어지고 있습니다.  시위대는 최루탄과 고무탄 등을 쏘는 경찰을 향해 돌 등을 던졌습니다. 항하우 역에서는 시위대가 지하철 내에 불을 지르기도 했습니다.  홍콩 곳곳의 지하철역이 폐쇄됐습니다.

출처 : 연합뉴스, 홍콩 시위대

홍콩과기대와, 홍콩대,  홍콩 중문대 등 주요 대학은 수업을 중단했습니다. 홍콩과기대에서는 학생들이 폐품 등을 모아놓고 불을 지르며 격렬한 시위를 벌였고, 경찰이 최루탄을 쏘며 진압에 나섰습니다.
 
경찰의 3번째 실탄 : 지난달 1일 신중국 건국 70주년 국경절 시위에서는 18살 고등학생이 경찰 실탄에 맞아 논란이 됐습니다. 당시 이 학생은 경찰 옆에서 쇠막대기를 휘두르다 심장 왼쪽에 총을 맞았습니다.
또 지난 달 4일에는, 시위대에 둘러싸여 공격을 받던 경찰관이 총을 쏴 시위자 한 사람이 허벅지에 총을 맞았습니다. 

이들 두 사람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11일 경찰의 실탄 발사는 경찰이 위급하지 않은 상황에서 총을 쐈으며 그것도 가슴 정중앙를 향해 발사했습니다. 
 
과격해진 경찰…왜? : 홍콩 경찰의 한층 과격해진 시위 진압은 중국의 대홍콩 강경 정책을 반영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지난 달 말 19기 공산당 중앙위원회 4차 전체회의는 “홍콩에 대해 전면적 통제권을 행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시진핑 주석이 캐리 람 홍콩행정장관을 직접 만나 재신임을 나타내기도 했습니다.

이후 홍콩 경찰은 집회 초기부터 병력을 동원해 해산에 나섰고 하루 200명이 넘는 시위대를 체포하기도 했습니다.  10일 하루동안에도  88명이 검거됐습니다. 시위를 벌이다 첫 희생자도 나왔지만 경찰의 시위 강경진압은 이에 아랑곳 하지 않고 더욱 거세지고 있습니다. 시위 역시 더욱 격렬해지고 있고요.

홍콩의 사탄 지구에서는 한 경찰 간부가 20여명의 경찰관에게 “어떠한 무력을 사용해도 좋다”고 말한 내용이 포착돼 온라인 상에서 떠돌고 있습니다. 또 콰이퐁 지역에서는 경찰이 오토바이를 몰고 시위대를 향해 돌진하는 모습도 찍혔습니다.

홍콩 경찰은 실탄을 발포한 사실은 인정했지만 경찰간부가 무분별한 총기사용을 조장했다는 루머에 대해서는 “완전히 거짓이고 악의적이다”라며 강력하게 부인했습니다.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