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용 피해자 변호인 ‘문전박대’한 신일철주금

스토리

12일, 일본 강제징용 소송의 피해자 측 변호인단과 일부 시민단체 회원들이 신일철주금(옛 신일본제철)의 손해배상 촉구를 위해 본사를 찾았지만, 사실상 문전박대 당했습니다. 이번 소송의 원고 중 이미 고인이 된 세 명의 영정 사진까지 들고 갔지만, 해당 회사는 면담은 커녕 손해배상 요청서도 받아주지 않았습니다. 신일철주금에 손해배상을 요구한 한국 대법원의 판결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회사 측 입장도 본사 직원이 아닌 용역업체 경비 회사 직원을 내보내 밝혔다고 하네요.

완강한 일본

2012년, 신일철주금은 어떤 경우에도 법률은 지켜야 한다며 앞으로 한국 대법원 판결을 받아들이기로 주주총회에서 결정했는데요. 정작 강제징용 피해자 4명에게 1억원 씩 손해배상을 하라는 한국 대법원 판결이 나오자 일본 정부 뒤에 숨어 배상을 회피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의 ‘배상 불가’ 방침을 따르겠다는 거죠. 일본 정부는 신일철주금 외에도 한국에서 비슷한 소송을 당한 자국 회사에게 어떠한 배상과 화해도 하지 말라는 지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으로 어떻게 대응할까?

일본 강제징용 소송의 피해자 측 변호인단은 신일철주금이 협상 자체에도 응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신일철주금의 한국 내 재산을 압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신일철주금이 포스코와 함께 설립한 합작회사 ‘PRN’의 주식이 바로 압류 대상인데요. 2007년 설립된 이 회사의 주식 30%를 신일철주금이 가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