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명 육박 ‘경고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