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LG 서비스, 찬반 양론 ‘팽팽’

스토리

LG유플러스가 지난 16일 넷플릭스와 손잡고 IPTV 서비스를 시작했는데요. 한국방송협회가 강하게 반발하며 관련된 서비스를 모두 철회하기를 요청했어요. 방송협회는 막대한 자본을 가진 넷플릭스가 IPTV 사업을 독점해 오히려 미디어산업을 망칠 수 있다는 입장인데요. 한편 넷플릭스가 시장에 뛰어들면서 시청자의 볼 권리와 선택권이 늘어난다는 긍정적인 시각도 있습니다.

콘텐츠 공룡, 넷플릭스

최근 종영한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 전체 제작비 460억원 중 300억원을 넷플릭스가 투자한 사실 아시나요? 넷플릭스는 올해만 약 8조 이상을 투자해 700편이 넘는 드라마를 만들었어요. 우리나라에서는 2017년 영화 ‘옥자’ 이후 1500억원이 넘는 투자를 했다고 하는데요. 앱 이용자 수도 점점 늘고 있어요.

“미디어 산업 장악” vs 불공정 관행 개선

넷플릭스가 LG를 통해 IPTV 서비스를 하는 것에 대해 양측의 입장이 팽팽하게 나뉘고 있어요.

반대하는 측 의견을 먼저 살펴볼까요.

전체적으로 콘텐츠 제작비를 상승시켜 자본이 많은 대기업들만의 또 다른 경쟁터를 만들 수 있고

유튜브나 넷플릭스가 망 사용료를 내지 않아 해외 대형 플랫폼 사업자들이 지나치게 유리한 조건을 갖게 되며

보통 콘텐츠 사업자가 플랫폼 수익의 50~60%를 가져가는데 넷플릭스는 자신들의 콘텐츠로 90% 가까운 수익을 LG로부터 받아 공정하지 않다고 지적했어요.

찬성하는 측 의견도 만만치 않은데요.

막대한 자본과 자유로운 경쟁을 바탕으로 질이 좋은 콘텐츠가 다양하게 나올 것이며

우리나라 콘텐츠 사업자가 해외에 진출할 기회도 넓어지며

넷플릭스 제작 환경에 자극 받아 우리나라 미디어 산업의 제작비 충원과 근무 환경이 개선될 수 있다고 보고 있어요.

콘텐츠 좋으면 어떤 것이든 본다

시청자들은 넷플릭스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에 대해 대체로 긍정적인 반응입니다. 방송협회가 성명을 낸 뒤, 온라인에는 ”스스로는 잘 만들 생각은 안하고, 다른 사람의 서비스에 대해 지적질 하고 있다”는 올라오기도 했는데요. 품질이 우수하고 콘텐츠가 재미있으면 어떤 채널이든 돈을 주고 보니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는 겁니다.

조민성 기자